LG유플러스, 전자결제 사업부 매각 검토
LG유플러스, 전자결제 사업부 매각 검토
  • 한승주
  • 승인 2019.06.05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스마트경제] LG유플러스가 전자결제(PG) 사업부 매각을 검토하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전자결제 사업부 매각을 검토하고 있으며 예상 매각 가격은 4000억원 수준이다.

LG유플러스는 KG이니시스에 이어 국내에서 2번째로 큰 전자결제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인수합병(M&A) 시장에 PG사업부를 매물로 내놓은 LG유플러스는 CJ헬로 인수부담을 낮추는 등 통신‧방송사업에 힘을 쏟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수후보로는 현재 시장 1위 사업자인 KG이니시스, 3위를 기록하고 있는 NHN한국사이버결제 등이 거론되고 있다. 현재 PG시장은 1~3위가 전체의 약 70%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LG유플러스 사업부의 고객사였던 네이버가 자체 결제 사업을 시작하면서 수익성이 떨어졌고, 통신사업과 시너지가 나지 않다고 판단해 전자결제 사업부 매각을 추진한다고 보고 있다.

실제로 LG유플러스 PG사업부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4.4%, 전분기 대비 9.4% 줄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PG사업부 매각을 검토하고 있으나, 매각 여부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승주 기자 sjhan0108@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