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클럽, 국내 증시 내 외국인 'SELL KOREA' 추천 종목 정보 제공
골든클럽, 국내 증시 내 외국인 'SELL KOREA' 추천 종목 정보 제공
  • 김정민
  • 승인 2019.11.26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경제] 외국인들이 13거래일 연속 '팔자'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유가증권시장에서만 2조3,700억원어치를 뺐다. MSCI EM 지수 내 중국 A주(중국 본토 증시 상장주식) 추가 편입 이슈가 이유로 꼽힌다.

MSCI 지수는 미국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사가 작성해 발표하는 세계 주가지수다. 이중 EM(emerging market) 지수, 즉 ‘신흥시장지수’는 한국을 포함한 주요 신흥시장 26개국의 기업을 기준으로 산출되며 주가등락과 환율변동에 따라 각 국가별 편입비중도 바뀐다. MSCI EM 지수 내 비율이 바뀌면 이를 추종하는 자금이 이동한다. 즉 중국 A주의 비율이 늘고 한국 등 다른 나라 주식 비율이 줄면 이에 맞춰 MSCI EM 지수를 추종하는 글로벌 자금이 중국 A주를 사고, 한국 등 다른 나라 주식은 파는 것이다. 

MSCI는 반기마다 시장 상황에 따라 지수 편입 비율을 조정한다. 올 초만 해도 11월 지수 조정이 되면 EM 지수 내 중국 A주(상하이•선전 증시에 상장돼 중국인과 허가받은 해외투자자만 거래할 수 있는 주식) 비율이 3.3%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장 전문가들은 EM 지수 내 한국 비율이 0.1%포인트가량 하락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런데 MSCI가 최근 반기 리뷰 자료를 발표하면서 중국 A주 비율이 애초 예상보다 더 높은 4.1%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MSCI EM 지수에 반영되는 중국 A주의 숫자가 늘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11월 MSCI EM 지수 재조정으로 유출될 자금 규모는 1조5000억원에서 2조5000억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외국인이 집중 매수에 나선 종목이 있다. 골든클럽에서 집계한 결과 옵트론텍, 에이스테크, 한일사료, 신라에스지, F&F, 광진실업, KMH하이텍, 비츠로셀 등으로 나타났다.

옵트론텍에 별다른 관심을 갖지 않던 외국인은 지난 11월 15일부터 11월 25일까지 연일 사들였다. 이 결과 9.33%이던 옵트론텍의 외국인 지분율은 14.71%까지 높아졌다. 

옵트론텍은 지난 11월 14일 분기보고서를 통해 호실적을 발표했다. 증권업계에서는 2020년 5G폰으로 교체 수요 속에 멀티카메라, 고화소 확대의 수혜를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외국인은 11월 4일부터 11월 25일까지 F&F를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F&F는 스포츠캐쥬얼 전문 브랜드인 MLB, 디스커버리 등을 보유하고 있는데 특히 MLB의 인기가 아시아 지역 중심으로 확대되면서 해외 진출이 본격화되고 있다. 앞으로도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MSCI 신흥 지수 리밸런싱이 끝난다는 점을 감안하면 외국인 수급이 개선될 수 있다. 실제 2013년 이후 외국인의 대규모 매도가 발생한 시점부터 중•장기적으로는 외국인 자금 유입이 증가세를 보여왔다.

이런 흐름을 미리 읽은 골든클럽은 국내 증시 내 외국인 수급이 팽창되는 시기 주도주 역할을 할 종목을 엄선하여 제공 중에 있다. 자사 홈페이지에서 간단한 가입절차를 거치면, 누구나 무료로 골든클럽의 추천 종목 정보를 휴대폰 SMS(문자메시지)로 받을 수 있다.
 

김정민 기자 kjm00@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