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삼천리와 손잡고 스마트 배관망 관리시스템 구축
LGU+, 삼천리와 손잡고 스마트 배관망 관리시스템 구축
  • 이덕행
  • 승인 2018.01.1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경제 이덕행 기자]LG유플러스가 종합에너지기업 삼천리와 NB-IoT(협대역 사물 인터넷)기반의 스마트 배관망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상용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스마트 배관망 관리시스템은 배관의 상태를 원격 모니터링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하여 도시가스를 보다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도시가스 지하시설에 NB-IoT 기술을 활용한 산업용 관리 서비스 구축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8월부터 3개월간 삼천리 도시가스 공급권역 일부 지역에서 시범운영을 한 바 있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도시 지하 곳곳 가스 밸브실에 구축된 NB-IoT 단말을 통해 가스누출이나 맨홀 내 침수 여부를 관제실에서 원격으로 모니터링을 할 수 있다. 또한 가스배관의 상태를 확인하는 '테스트 박스'에 설치된 NB-IoT 단말을 통해 배관 부식상태 및 외부 환경으로 인한 배관의 전기적인 간섭을 원격으로 확인 가능하다.

지금까지는 도시가스 시설 안전점검 시 인적 안전사고 등의 문제가 우려되어 왔는데, NB-IoT 원격 모니터링이 가능해짐에 따라 관리인력이 직접 현장에 출동하지 않더라도 관제센터에서 편리하고 안전하게 가스 배관망의 이상유무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 IoT부문장 안성준 전무는 "향후 삼천리 도시가스 공급권역 내 밸브실과 테스트박스 전체 시설물에 대한 구축을 확대할 예정이다"며 "이번 사업을 발판 삼아 홈IoT에 이어 NB-IoT 시장도 조기 선점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전국 시, 도 지역에 NB-IoT 전용망 구축을 완료한데 이어 산업시설 등의 시설물 관리 및 가스, 전기 등 원격 검침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연내에는 화물추적, 물류관리 등의 서비스도 선보일 방침이다.

dh.lee@dailysmart.co.kr / 사진 = LG 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