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상한가, 1.3조 기술 이전 계약에 급등
유한양행 상한가, 1.3조 기술 이전 계약에 급등
  • 백종모
  • 승인 2018.11.05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한양행 기술이전으로 상한가 /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 기술이전으로 상한가 / 사진=유한양행

 

[스마트경제] 유한양행은 얀센 바이오테크(Janssen Biotech, Inc.)와 EGFR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 표적 항암 치료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공시했다.

총 기술수출금액은 12억5500만 달러(약 1조 3459억원)로 계약금은 5000만 달러(약 561억원)이며, 개발·허가 및 매출에 따라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총 12억500만 달러를 수령할 예정이다. 경상기술로(로열티)는 순매출액에 따라 받게 된다.

계약지역은 대한민국을 제외한 전 세계로, 계약 기간은 계약일로부터 국가별 특허권에 대한 권리가 만료되는 시점 또는 국가별 최초 상업판매일로부터 12년 이후 중 나중에 도래하는 시점까지다.

이날 유한양행의 항암 치료제 기술이전 계약 체결 소식이 발표된 뒤, 유한양행 주가는 가격제한폭까지 급등했다. 유한양행 주식은 5일 오전 10시 현재 전날보다 29.78%(5만3000원) 오른 23만1000원에 거래 중이다. 


백종모 기자 phanta@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