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희롱 논란' 김민아 "제 잘못, 상처받은 마음 풀릴 수 있길"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 김민아 "제 잘못, 상처받은 마음 풀릴 수 있길"
  • 스마트경제
  • 승인 2020.07.02 2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왓더빽' 캡처 

 


[스마트경제] 방송인 김민아가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에 직접 사과하며 반성의 뜻을 전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 5월 1일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 채널에 게재된 '왓더빽 시즌2' 영상이 재조명되며 논란이 불거졌다. 김민아가 중학생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것. 

해당 영상에서 김민아는 코로나19로 온라인 수업을 듣고 있는 중학생 A군과 인터뷰를 하던 중 "엄청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를 어디에 쓰냐"고 물었고 A군이 말없이 웃음을 짓자 "왜 웃는 거죠. 나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냐"고 말했다. 이어 "집에 있어서 좋은 점도 있냐"는 말에 A군이 "엄마가 집에 잘 안 있는다"고 답하자 "그럼 혼자 집에 있을 때 뭐 하냐"고 재차 짓궂은 질문을 던졌다. 

누리꾼들은 '선 넘는' 김민아의 캐릭터 특성상 인터뷰 대상자에게 짓궂은 질문을 던질 수 있지만 당사자가 미성년자라는 점에서 부적절한 언행이었다고 지적했다. 비슷한 예로 지난해 개그맨 장동민은 tvN '플레이어'에서 미성년자 래퍼를 상대로 전화번호를 요구하는 콩트로 질타를 받은 바 있다. 
 

이에 김민아는 "녹화가 늦게 끝나 논란을 뒤늦게 접했고, 이제야 SNS에 글을 올리게 됐다"며 "(해당 논란은) 저의 잘못이 명확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무엇보다 (영상 속) 학생과 어머니가 많이 놀라셨을 것 같다. 직접 연락을 드려도 괜찮은지 제작진에게 여쭤본 상황이다. 직접 찾아뵙든 전화통화로 사죄드리든 상처받은 마음이 풀릴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민아는 "많은 분들이 질타하시는 부분을 잘 알고 있다"며 "각별히 더 조심해서 행동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왓더빽 대국민 소통 프로젝트'는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이 운영하는 콘텐츠로 김민아가 국민들의 가방 속을 보며 일상에 관해 대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문제가 된 영상은 시즌2의 세 번째 에피소드로 5월 1일 영상이 게재됐다. 

1일 유튜브 채널 '대한민국 정부' 측은 "채널을 시청하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불편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앞으로 유튜브 동영상 제작 시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좋은 콘텐츠를 만들기 위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 늘 저희 채널을 아껴주시는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사과하며 영상을 수정 후 재게시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영상은 비공개 상태로 전환됐다. 

김민아는 자신의 SNS에도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됐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당일날 학생의 어머님과도 영상통화를 진행하여 인사 드렸었는데 개인적인 연락처는 없어 조금 전 제작진을 통해 직접 사과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어머님을 비롯한 가족분들과 당사자 학생에게도 반드시 제대로 사죄드리겠다"면서 "좀 더 빨리 글을 올렸어야했으나 오늘 일정으로 이제서야 사과 말씀 올린다.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김민아는 JTBC 기상캐스터 출신으로 지난 3월 SM C&C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방송인으로서 제2의 도전에 나섰다. 현재 tvN '온앤오프',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에 출연하고 있다. 

스마트경제 뉴스편집팀 press@dailysmar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