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추억"…'하시3' 박지현·김강열→이가흔·천인우 7人 종영소감
"따뜻한 추억"…'하시3' 박지현·김강열→이가흔·천인우 7人 종영소감
  • 스마트경제
  • 승인 2020.07.09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박지현 김강열 천인우 이가흔 임한결 서민재 정의동 인스타그램

 


[스마트경제] '하트시그널3' 출연자들이 SNS를 통해 종영소감을 전했다. 

9일 박지현은 "하트시그널3가 드디어 끝났어요 ㅎㅎ 이제는 너무 그리울거 같네요. 그동안 응원 감사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박지현의 글에 "수고했어"라며 애정을 표현한 김강열은 자신의  SNS에 "하트시그널시즌3, 처음 느껴보는 기분, 감사합니다, 수고하셨다"고 짧고 굵은 소감을 적었다. 

천인우는 "시그널 하우스에 사는 동안 많이 웃었고 울었고 성장했고 무엇보다 즐거웠습니다. 하트시그널 방송하는 동안 응원은 힘이 되었고 질책은 피와 살이 되었습니다. 정말 솔직하게 모두에게 감사드립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모두에게. 진심입니다"라고 적었다.

이미지 원본보기

이가흔은 "길 걷다가도 지하철에서도 아무 식당에 가도 먼저 알아보고 말 걸어주시니 얼떨떨하고 영광스러운 나날이었어요. 이렇게 많은 분들의 지지와 사랑을 받고 있구나 방송을 통해서 내 자신을 분석하는 사람들도 보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고 생각해요. 완전 직진녀가 되어버려서 어디 가서 조신한 척도 못하게 생겼어요. 하우스 사람들을 알게 되어 좋았고 수십 명의 스태프분들이 뒤에서 잘 챙겨주신 덕분에 혹한에 촬영도 잘 마무리 지은 것 같습니다. 마지막에 짐 빼느라 정신없이 나왔는데 다시 한번 뒤에서 묵묵히 노력해 주셨던 분들에게도 정말 고생하셨다고, 감사하다고 전해주고 싶어요"라며 "24살의 크리스마스를 낯선 곳에서 낯선 이들과의 첫날로 보낼 줄은 몰랐는데 가장 더운 때에 뒤돌아보니 역시 따뜻한 추억이네요"라고 회상했다. 

임한결은 "l HEART SIGNAL 3. 모두들 수고하셨습니다. 그동안 고생하신 제작진 여러분, 사랑하는 시그널 하우스 멤버들, 마지막까지 응원해 주시고 시청해 주신 여러분 덕분에 좋은 추억으로 남았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서민재는 "'하트시그널3'가 오늘로 마무리를 지었네요. 끝까지 함께 해주시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이미지 원본보기

정의동은 "춥지만 따뜻했던 겨울을 보내고 많은 관심과 응원에 꽃같은 봄을 보냈습니다.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그리고 핱시 가족들 전부 고생했어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8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서는 박지현 김강열, 서민재 임한결이 최종 커플이 됐다. 천인우는 박지현에게, 이가흔은 천인우에게 직진했다. 정의동은 천안나를, 천안나는 김강열을 선택했다. 
스마트경제 뉴스편집팀 press@dailysmar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