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내새끼' 신애라 "친정엄마 암 진단, 아무것도 못하겠더라"
'금쪽같은 내새끼' 신애라 "친정엄마 암 진단, 아무것도 못하겠더라"
  • 스마트경제
  • 승인 2020.07.09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채널A

 

[스마트경제] 신애라의 이야기에 오은영이 눈물을 보였다. 

오는 10일 방송 예정인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직장에 다니는 엄마 대신 황혼 육아 중인 할머니와 스마트폰에 빠진 6살 금쪽이의 사연이 등장해 부모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날,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금쪽이를 위해 놀이터에서 함께 놀아주고, 집에 갈 때도 업어 데려가는 할머니의 고군분투 육아 일상이 공개된다. 해당 영상을 보던 신애라는 “첫 아이를 낳고 육아를 도와주시던 친정엄마가 암 진단을 받으셨는데, 나 혼자서는 아무것도 못 하겠더라”며 당시 막막하고 두려웠던 마음을 털어놓는다. 신애라의 말을 듣던 오은영은 “전전긍긍하는 할머니의 육아 일상을 보니 이 시대의 모든 황혼 육아 하는 부모님들이 생각난다”며 눈시울을 붉힌다.

 

사진 = 채널A

한편, 금쪽이는 스마트폰을 뺏으려는 엄마를 향해 괴성을 지르고 심지어 엄마를 발로 차는 행동까지 보이며 출연진들을 경악하게 한다. 결국 할머니는 손이 닿을 수 없는 높은 곳에 스마트폰을 올려놓았지만 금쪽이는 의자에 올라가 스마트폰을 다시 가져가고 할머니를 피해 침대 밑으로 들어간다. 이 모습을 본 오은영 박사는 “스마트폰을 하지 못하게 확실한 지시를 주지 않고, 그저 뺏고 안 뺏기는 문제가 되어버렸다”며 할머니의 행동을 지적한다.

오은영 박사는 금쪽이에게 스마트폰 문제뿐만 아니라 또 다른 문제에 대한 맞춤형 긴급 처방을 내리고, 직접 금쪽이를 만나 현장 코칭까지 진행했다는 후문이다.

스마트폰에 빠진 아이 문제를 해결할 오은영의 특급 금쪽 처방과 현장 코칭 후 달라진 금쪽이의 모습은 10일 오후 8시 30분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경제 뉴스편집팀 press@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