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오늘(19일) 발표… 광명·하남 등 유력 거론
3기 신도시 오늘(19일) 발표… 광명·하남 등 유력 거론
  • 백종모
  • 승인 2018.12.1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마트경제] 정부가 오늘(19일)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3기 신도시 입지 선정 결과를 발표한다.

이날 3기 신도시 발표에서 서울시는 국토부와 함께 서울 내 유휴용지를 활용한 택지 공급 계획을 내놓을 예정으로, 3기 신도시 외에도 2기 신도시의 광역교통개선 대책도 제시된다.

3기 신도시는 경기도 남측과 북측에 각 한곳씩 미니 신도시급 택지 선정이 예상된다. 부동산업계는 광명 시흥과 하남 감북지구 등지를 유력 후보지로 꼽고 있다. 두 곳은 과거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됐다 해제된 바 있다.

국토부가 앞서 내놓은 9·21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는 서울과 일산·분당 등 1기 신도시 사이에 330만㎡ 이상 대규모 공공택지 4∼5곳을 조성하는 계획이 포함됐다. 330만㎡는 주택 4만∼5만호가량이 공급될 수 있는 부지로 위례신도시(677만㎡)의 절반 정도 크기인 미니 신도시급이다. 

이번 3기 신도시에서 나오는 주택 물량은 20만호로 2021년부터 공급될 예정이다.

광명 시흥과 하남 감북지구 외에도 김포 고촌, 고양시 화전동·장항동 일대, 성남, 남양주 등지도 3기 신도시 후보지로 거론되는 곳이다.

이번 3기 신도시 발표와 함께 서울시도 유휴부지를 활용한 택지 조성 방안과 도심 내 용적률 상향 등 도심 주택 확충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기존 2기 신도시의 교통 문제를 해결할 광역교통 대책도 아울러 발표된다.

이번 발표에서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건설 계획이 주된 내용이 될 전망이다. GTX는 최고속도 지하 40㎞ 대심도를 시속 180㎞로 운행하는 고속 도심철도로, 수도권 남북·동서를 잇는 중심축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GTX-A(운정∼동탄) 노선은 이미 정부 심의를 마무리하고 연내 착공이 추진되며, GTX-C(양주∼수원) 노선은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는 등 사업 추진 단계에 있다.

GTX-B 노선(송도∼마석)의 경우 예타 중간검토에서 사업성이 부족한 것으로 파악돼, 인천시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예타 면제를 신청한 상태다.

GTX가 완공되면 2기 신도시와 서울까지의 이동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된다. 구간 이동시간은 일산∼삼성역(36㎞) 구간이 현재 80분에서 20분, 수원∼삼성역 구간이 현재 78분에서 22분, 의정부∼삼성역 구간이 74분에서 16분, 덕정∼삼성 구간이 80분에서 23분으로 각각 줄어든다.

아울러 이날 발표에서는 김포와 파주, 화성, 평택 등 2기 신도시 광역교통 개선대책도 나올 전망이다.


백종모 기자 phanta@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