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A씨 "욕설·협박·왕따 주동" [전문]
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A씨 "욕설·협박·왕따 주동" [전문]
  • 스마트경제
  • 승인 2021.02.23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사진=엑스포츠뉴스

[스마트경제]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22일 츄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누리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폭]이달소 츄 학폭 뜬 거 보고 저도 남겨요'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1학년 때 같은 반 친구 중 ㅈㅇㅂ라는 친구가 있었는데 이 친구가 반에서 실세 같은 느낌이었다. 김지우는 그 친구 옆에 딱 붙어서 중간 이간질 역할을 했다"며 "ㅈㅇㅂ와 김지우는 돌아가면서 친구들을 왕따 시켰다. 이유는 항상 그냥 본인 맘에 들지 않아서였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츄가 따돌리던 B라는 친구와 유일하게 친했었으나 어느새 자신이 왕따가 되어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김지우는 그게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B에게 마치 제가 왕따 주동자인 것처럼 이야기하였고 그 뒤 정신 차려보니 왕따는 제가 되어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저는 중간에서 계속 이간질을 하며 마치 본인은 아무 잘못 없다는 듯이 말하던 김지우 모습이 잊혀지질 않는다. 나중에는 단톡방에 초대해서 저에게 욕을 하거나 협박을 했고 교문에서 집에 가려는 제 앞을 막아서 욕을 한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단톡방에 초대하면 다시 나가고 초대하면 나가고를 반복하다가 집에 가는 제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왜 사과 안 하냐고 따졌던 기억이 난다. 단톡방에는 온갖 욕설과 사실이 아닌 이야기들이 난무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가 잃어버렸던 펜에 실수로 그어진 빨간 볼펜 자국이 있었는데 김지우 필통에 그게 있었다"며 "물건 훔쳤다는 이야기는 심증인거 아니냐하고 하시지만 제 펜을 훔쳐간건 명백한 사실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A씨는 "제가 올린 글 내용은 모두 사실이고 저 말고도 기억하고 있는 친구들이나 피해자들이 더 있을 테니 그분들도 인증 글 올려주시면 감사하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이하 A씨 폭로글 전문.

이달소 츄 학폭관련 글이 올라온 걸 봤습니다.
다들 주작이라고 하시는걸 보고 용기 내서 저도 글 남겨요. 데뷔한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부터 마음이 좋지 않았는데 그래도 자주 보이지 않아서 내가 안 보면 되겠지 금방 사라지겠지 생각했는데 요즘 너무 많은 곳에서 보이기 시작해 티비도 제 마음대로 보지 못하겠더라구요. 애써 묻어두었던 예전 기억이 자꾸 떠올라서 왜 가해자는 아무렇지 않게 티비에 나오고 피해자가 무서워서 숨어야 하나 싶어 글 남겨요.

앨범이랑 혹시나해서 축제 안내 책자? 같은 것도 올려요.

저는 이달소 츄(본명: 김지우)와 동창입니다. 중학교 재학 중 1학년 때 같은 반이었구요.
일단 저는 김지우네 집에 놀러 간 적도 있을 정도로 아주 친한 친구까지는 아니더라도 같이 어울리는 친구였습니다.
1학년 때 같은 반 친구 중 ㅈㅇㅂ라는 친구가 있었는데 이 친구가 반에서 실세 같은 느낌이었고(남녀 분반이라서 한 반에 여자만 있었음) 김지우는 그 친구 옆에 딱 붙어서 중간 이간질 역할을 했습니다.


ㅈㅇㅂ와 김지우는 돌아가면서 친구들을 왕따 시키고 했는데 이유는 항상 그냥 본인 맘에 들지 않아서였죠. 그러다가 저랑 친한 친구가 왕따를 당하게 됐는데 그 친구를 A라고 하겠습니다.
저만 유일하게 A와 밥도 같이 먹고 이야기도 하고 했었는데 김지우는 그게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A에게 마치 제가 왕따 주동자인 것처럼 이야기하였고 그 뒤 정신 차려보니 왕따는 제가 되어있더군요.


물론 김지우 말만 믿고 제 이야기는 들어보지도 않았던 A도 원망스럽지만 저는 중간에서 계속 이간질을 하며 마치 본인은 아무 잘못 없다는 듯이 말하던 김지우 모습이 잊혀지질 않습니다.
나중에는 단톡방에 초대해서 저에게 욕을 하거나 협박을 했고 교문에서 집에 가려는 제 앞을 막아서 욕을 한 적도 있습니다.(단톡방을 나갔다는 이유로)
저는 그 뒤로 학교에서 급식도 먹지 못하고 항상 급식 시간에 홀로 교실에 있었고 담임 선생님께서 무슨 일이 있냐고 물으셨지만, 그때 당시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게 그리고 그때를 기억하고 싶지 않아서 아무런 증거도 모으지 않았던 제가 한심하네요.

시간이 조금 흘러서 1학년이 끝나갈 때쯤 제가 김지우에게 내 뭐가 그렇게 맘에 들지 않았냐고 내가 A와 함께 있던 게 그렇게 큰 잘못이냐고 물었고 김지우는 그 이유도 있지만, 그전에도 맘에 들지 않았다고 했죠. 그래서 도대체 이유가 뭐냐고 물었더니 예전에 김지우네 집 지하주차장에서 친구들과 다 같이 놀았던 적이 있습니다. 그때 아직 이른 시간에 김지우가 집에 들어가야겠다고 엄마가 걱정하겠다는 식으로 말을 했고 제가 어머니가 걱정이 많으신가보다 라고 이야기했는데 그게 기분 나빴다며 본인에 어머니를 예민하고 엄한 사람 취급했다고 하더라구요. 정말 어이가 없었어서 아직도 기억이 나요. 제가 그렇게 무례한 말을 한 건가요? 제 말 어디에 너희 어머니 정말 예민하시다는 뜻이 있었던 건지 너무 황당하고 제가 고작 이런 이유로 지옥 같은 1학년을 보냈는지 정말 어이가 없더라구요. 저는 그 뒤로 성격이 많이 내성적으로 변해서 2학년 롤링페이퍼를 보면 다들 너무 조용하다 내막을 모르는 아이들은 작년에 비해 조용해졌다는 말이 가득해요.

press@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