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호, 508일 만에 스페인 1군 무대 데뷔…한국 선수 6번째
백승호, 508일 만에 스페인 1군 무대 데뷔…한국 선수 6번째
  • 스마트경제
  • 승인 2019.01.11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백승호 인스타그램
사진=백승호 인스타그램

[스마트경제] 백승호(22, 지로나)가 기다림 끝에 스페인 1군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백승호는 10일(한국시간) 스페인 지로나의 에스타디 몬틸리비에서 열린 2018/2019 스페인 코파 델레이(국왕컵)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16강 1차전에 선발 출전했다.

지난 2017년 여름 지로나 유니폼을 입은 백승호는 데뷔 이후 줄곧 2군에서 뛰었다. 508일 만에 1군 무대를 밟은 백승호는 총 67분을 소화하며 감격스러운 데뷔전을 치렀다. 지로나는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그는 경기 후 SNS를 통해 "잊을 수 없는 날이다. 공식 경기에 데뷔해 기쁘다. 계속 겸손하게 하겠다"고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백승호는 이천수, 이호진, 박주영, 김영규, 이강인에 이어 여섯 번째로 스페인 1군 무대에 데뷔한 한국 선수가 됐다. 


스마트경제 뉴스편집팀 press@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