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램 누적판매 100만대 돌파…'밀리언셀러'등극
LG그램 누적판매 100만대 돌파…'밀리언셀러'등극
  • 이덕행
  • 승인 2018.02.2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경제 이덕행 기자] LG전자는 노트북 'LG 그램'이 한국에서 누적 판매 100만 대를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LG 그램은 처음 출시된 2014년 12만 5000대에 달하는 판매량을 기록했고, 작년에는 35만 대를 넘어섰다. 3년 만에 판매량이 3배로 늘어난 것이다.

LG 그램 출시 직전인 2013년 '울트라 슬림'으로 불리는 가볍고 얇은 노트북 제품군은 시장에서 차지하던 판매량 비중이 30% 이하였다. 하지만 LG 그램 출시 이후 많은 제조사들이 무게 1㎏ 전후인 초경량 노트북 시장에 뛰어들며 2017년에는 약 70%로 배 이상 증가했다.

LG전자는 그룹사와의 협업을 통해 불가능하다고 여겨졌던 1㎏ 미만 노트북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2015~2016년에는 대화면에 대한 니즈를 파악해 14~15.6인치까지 화면을 키운 그램 제품을 출시했다.

가벼운 무게를 효과적으로 알린 마케팅도 한몫했다. LG전자는 저울을 활용해 매장, 광고 등에서 무게를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세계 기네스 협회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노트북' 인증을 받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최대 24시간 사용 가능한 신제품을 시장에 내놨다. 가벼운 무게에 충전기 마저 휴대할 필요 없는 편의성으로 역대 최대 판매를 이뤄냈다는 분석이다.

LG전자는 올해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및 RAM(램)을 추가로 달 수 있는 슬롯을 적용하고, 한 번 충전으로 최대 31시간 동안 쓸 수 있는 업그레이드 제품을 출시했다. '밀리터리 스펙'으로 알려진 미국 국방성의 신뢰성 테스트 7개 항목을 통과해 내구성도 입증했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손대기 HE마케팅담당은 "더욱 진화한 LG 그램으로 노트북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dh.lee@dailysmart.co.kr / 사진 = L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