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150억원 규모 ‘탄자니아 철도사업’ 수주
한국철도, 150억원 규모 ‘탄자니아 철도사업’ 수주
  • 복현명
  • 승인 2022.07.0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철도 ‘운영유지보수’ 분야 첫 단추…36개월 간 철도 운영 노하우 등 전파
박태훈(왼쪽) 한국철도공사(코레일) 해외사업처장이 마산자. K. 카도고사(Masanja K. Kadogosa) 탄자니아 철도공사 사장과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공사(코레일)
박태훈(왼쪽) 한국철도공사(코레일) 해외사업처장이 마산자. K. 카도고사(Masanja K. Kadogosa) 탄자니아 철도공사 사장과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공사(코레일)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해외철도 운영유지보수(O&M) 사업분야에 처음 진출하며 해외철도 사업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코레일은 지난 4일 탄자니아 철도공사(TRC : Tanzania Railways Corporation)가 발주한 150억원 규모의 ‘탄자니아 철도 운영유지보수 역량강화 자문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탄자니아 수도 다르에스살람(Dar es Salaam)시에서 무완자(Mwanza)시 간 1219km를 연결하는 신설 철도의 운영·유지보수 전반에 대해 자문하는 사업으로 수행 기간은 36개월이다.

코레일은 영업 전략 수립, 유지보수 체계 구축, O&M 규정 개정, 시운전 자문 등을 단독으로 맡아 수행하게 된다.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철도차량, 시스템, 안전관리 등 분야별 최고 수준의 기술진을 투입할 예정이다.  

한편 코레일은 지난 2014년 ‘음트와라(Mtwara)선 철도건설 타당성 조사’를 시작으로 2017년 ‘탄자니아 중앙선 건설 및 시공 감리 사업’을 수주해 수행 중이다. 

지난해에는 ‘탄자니아 철도교육센터 건립 타당성조사 사업’을 맡는 등 현지 철도분야 사업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한국철도의 철도운영 시스템과 운영 체계를 해외에 본격적으로 소개하는 뜻깊은 첫 걸음이다”라며 “국제적 수준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 세계 철도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