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길게요" 허지웅, 악성림프종 투병 근황 공개
"이길게요" 허지웅, 악성림프종 투병 근황 공개
  • 스마트경제
  • 승인 2019.02.1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스마트경제] 작가 허지웅이 혈액암 악성림프종 투병 중인 근황을 전하면서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허지웅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항암 입원하는 길"이라고 시작하는 글을 통해 투병 중인 근황을 전했다.

허지웅은 "여러분 덕분에 잘 버티고 있습니다"며 "홈짐을 만들어서 운동도 조심스레 다시 시작했습니다. 보내주시는 이야기들 모두 읽고 있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이야기를 들을 만큼 좋은 삶을 살았는가 자문하며 부끄러웠습니다. 단 한가지도 빼놓지 않고 마음 속에 눌러 심었다. 고맙습니다. 이길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새해 인사도 덧붙였다.

앞서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말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허지웅이 진단 받은 악성림프종은 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으로 혈액암의 한 종류다.

허지웅은 출연 중이던 tvN '아모르파티' 등에서도 물러나며 투병에 집중했다. 지난 1월에는 병원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자신을 걱정해준 팬들을 안심 시켰다.

한 달 가량의 시간이 지난 후 허지웅은 다시 팬들에게 인사를 전하며 끝까지 투병할 것이라는 의지를 피력했다. 허지웅의 반가운 근황을 전한 팬들은 "힘내세요" "응원하겠습니다" 등의 메시지를 통해 허지웅에게 격려와 위로를 건넸다.


스마트경제 뉴스편집팀 press@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