씰리침대 라돈 검출… 전량 수거 나서
씰리침대 라돈 검출… 전량 수거 나서
  • 양세정
  • 승인 2019.02.1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행정조치, 국내 OEM 제작 제품 리콜
씰리침대가 자사의 매트리스에서 라돈이 검출됨에 따라 시중에 공급된 357개 제품에 대한 전량수거에 나선다. 사진=씰리침대 홈페이지
씰리침대가 자사의 매트리스에서 라돈이 검출됨에 따라 시중에 공급된 357개 제품에 대한 전량수거에 나선다. 사진=씰리침대 홈페이지

[스마트경제] 씰리침대가 자사의 매트리스에서 라돈이 검출됨에 따라 시중에 공급된 357개 제품에 대한 전량수거에 나선다.

라돈은 방사선을 표출하는 물질로 1급 발암물질에 해당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라돈 노출 시 폐암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씰리코리아컴퍼니는 14일 “과거 납품받은 메모리폼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 성분이 검출된 것을 확인했다“며 "정부당국의 행정조치에 따라 6개 모델 357개 제품을 수거하겠다“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3일 씰리침대 6종에서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서 정한 안전기준(연간 1밀리시버트)을 초과한 방사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씰리침대에 수거명령 등의 행정조치를 내렸다.

원안위 행정조치가 실시된 6개 모델은 바이올렛, 시그너스, 페가수스, 마제스티 디럭스, 벨로체, 호스피탈리티 유로탑 총 357개로 2014년 1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판매된 제품이다. 이번 원안위 조사결과, 안전기준을 초과한 6종 모델에는 모두 모나자이트가 함유된 회색메모리폼이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씰리침대는 제품의 제조를 하청기업에 맡기는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방식으로 생산해왔다.

씰리침대는 이밖에 3종 제품인 알레그로, 칸나, 모렌도를 즉각 자체 회수키로 한다는 입장이다. 샘플조사에서 알레그로는 회색 메모리폼을 사용했지만 안전기준치를 초과하지 않았고, 칸나와 모렌도는 회색 메모리폼 사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알레그로 89개, 칸나 38개, 모렌도 13개로 150개에 달한다. 

씰리코리아컴퍼니는 해당 메모리폼이 사용된 제품은 2014년 1월부터 2016년 11월 사이 국내 제조사를 통해 OEM 방식으로 생산돼 현재 판매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제조사와 지난 2016년 11월 이미 거래관계를 종료했다는 설명이다. 

씰리침대는 “판매중인 모든 제품과 과거 판매된 제품의 라돈 검사 결과를 홈페이지에 공지하고 있다“며 “고객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 신속한 수거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세정 기자 underthes22@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