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에 고기능∙대용량 마스크 제품 '불티'
미세먼지에 고기능∙대용량 마스크 제품 '불티'
  • 김소희
  • 승인 2019.03.07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몬, 최근 일주일간 매출데이터 분석결과 발표
외식 대신 간편식 선호로 컵밥류 매출 175% 증가
KF99 마스크/사진=티몬
KF99 마스크/사진=티몬

[스마트경제] 최근 일주일 동안 지난해보다 고기능∙대용량 마스크 제품 선호도가 더 커졌다. 또 컵밥류의 매출이 175% 증가됐다.

티몬(대표 이재후)이 최근 일주일 동안 미세먼지 관련 자사의 매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티몬에 따르면 미세먼지 심각상황을 보인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5일을 기준으로 전년동기와 비교했을 때 KF인증마스크 매출은 4890%상승했다. 

특히 미세먼지 필터 기능이 높은 마스크 판매가 급증했다. KF94 등급 마스크의 매출비중은 지난해 71%였으나 올해 93%로 22%포인트 상승했다. 매출신장률도 6440%에 이른다. 

반면 KF80등급 마스크의 경우 매출비중 29%에서 6%로 크게 감소했다. 

올해 들어 KF99등급 마스크까지 찾는 소비자도 크게 늘어나며 989%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KF뒤에 붙은 숫자는 0.4㎛ 미세입자를 80%, 94%, 99%까지 차단한다는 의미로 일상 생활에서는 KF80이 활동하기에 가장 효율적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가 나쁜 날이 일상화 되면서 마스크 구매에 있어서도 낱개 구매보다는 대용량 상품 선호도가 높아졌다. 지난해의 경우 1개씩 낱개상품판매 비중이 73%였으나, 올해는 58%로 15%포인트 감소했고, 10개 이상 상품의 판매 비중은 21%에서 33%로 22%포인트 증가했다.
 
한편 같은 기간 티몬 슈퍼마트에서 컵밥과 덮밥 등 레토르트 식품 매출은 175% 상승했다. 대표적인 간편식 중 하나인 라면류 매출신장률(13%)와 비교해도 눈에 띄게 높은 수치다. 즉석밥 매출과 비교하면 2배 넘게 팔렸다. 

티몬은 초미세먼지로 외출을 자제하면서 외식 대신 집에서 간편식사를 하는 사람들이 늘어났으며 실내 조리를 최소화하는 경향이 커져 매출이 상승됐다는 분석이다. 

특히 전통 간편식인 즉석밥이나 라면보다는 한끼 식사로서 좀 더 만족감이 높고 계속해서 신제품이 출시되며 종류가 지난해 40여개에서 올해 60개 가량으로 선택의 폭이 넓어진 점도 판매급증의 원인으로 꼽았다.
 
이진원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초미세먼지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고기능성 마스크를 더 찾는 사람이 증가하고 환기하기 어려운 상황 때문에 간편식을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며 컵밥류 등 레토르트 식품 매출이 증가했다”며 “가격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재고관리에 힘써 소비자들이 불편 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ksh333@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