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황창규 회장, 20억대 ‘정∙관∙군’ 고문 위촉… 전방위 로비 의혹
KT 황창규 회장, 20억대 ‘정∙관∙군’ 고문 위촉… 전방위 로비 의혹
  • 김진환
  • 승인 2019.03.24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황창규 회장, 정치권∙경찰∙장성∙고위공무원 등 14명에 수천만원에서 수억원 지급
KT새노조, “황창규 회장, 주주총회 전 사퇴해야”
황창규 KT 회장이 지난해 11월 26일 KT 아현지사 화재와 관련 서울 종로구 KT혜화 지사에서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 후속대책을 위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통신3사 CEO 긴급 대책회의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황창규 KT 회장이 지난해 11월 26일 KT 아현지사 화재와 관련 서울 종로구 KT혜화 지사에서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 후속대책을 위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통신3사 CEO 긴급 대책회의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스마트경제] KT의 정치인 자녀 특혜채용 논란에 이어 황창규 회장의 로비의혹이 불거졌다. 황 회장은 매달 상당한 급여를 제공하며 국회의원과, 공무원, 장성 등을 활용해 로비를 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금액은 모두 20억원에 달한다.

2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공개한 ‘KT 경영 고문’ 명단에 따르면 KT는 2014년 11월부터 현재까지 정치권 6명, 퇴역장성 1명, 전직 지방경찰청장 등 퇴직 경찰 2명, 고위 공무원 출신 3명, 업계 인사 2명을 KT 경영고문으로 위촉해 매달 자문료 명목의 보수를 지급해 왔다. 사실상 자문 명목으로 로비 활동에 이들을 활용했다는 주장이다.

자문료는 1인당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에 달한다. KT가 이들에게 지급한 자문료 총액은 약 20억원이다.

이 의원 자료에 따르면 KT가 경영고문을 집중적으로 위촉한 시기는 2015년 전후로 △유료방송 합산규제법 △SK브로드밴드-CJ헬로비전 합병 △황 회장의 국감 출석 등 민감한 현안이 발생한 시점과 겹친다.

KT 경영고문 리스트. 사진=KT새노조
KT 경영고문 리스트. 사진=KT새노조

이들은 KT 퇴직 임원이 맡는 고문과는 다른 외부 인사로 그동안 자문역, 연구위원, 연구조사역 등 다양한 명칭으로 불렸다.

경영고문 명단에는 17대 국회 과기정통위원 박성범 전 한나라당 의원, 19대 국회 미방위원장 홍문종 의원의 비서관 같은 정치권 인사뿐 아니라, KT 업무와 직접 관련 있는 행안부, 방통위 출신 고위 공무원도 있었다.

이 의원은 “이들이 2015년 '긴급 신고전화 통합체계 구축 사업'을 비롯한 정부 사업 수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물로 분류된다”며 “KT는 사정·수사당국 동향을 파악하고 리스크를 관리해줄 수 있는 정보통들로 고문단을 골랐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권에 줄을 대려고 막대한 급여를 자의적으로 지급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점을 고려하면 황 회장은 업무상 배임 등 법적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며 “로비의 대가로 정치권 인사를 ‘가장취업’ 시켜 유·무형의 이익을 제공했다면 ‘제3자뇌물교부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KT새노조 측은 “황창규 회장은 지금이라도 자문료의 출처와 지급 규모 전체를 밝혀야 하고, 노조는 황창규 회장 등 관련 경영진에 대해 자문료 지급 경위에 대해 고발할 것이다”며 “오는 29일 KT주주총회 이전에 황창규 회장은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진환 기자 gbat@dailysmar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