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성태 자녀 부정채용’ 서유열 전 KT 사장 구속영장 청구
검찰, ‘김성태 자녀 부정채용’ 서유열 전 KT 사장 구속영장 청구
  • 한승주
  • 승인 2019.03.2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마트경제] 김성태 의원의 '딸 부정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김 의원 딸을 포함해 6건의 부정 채용에 연루된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5일 서 전 사장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6일 밝혔다.

검찰은 김 의원 딸이 합격한 2012년 하반기 공채에서 총 2건, 같은 해에 별도로 진행된 'KT 홈고객부문 공채'에서 4건 등 서 전 사장이 유력인 관련자 부정채용에 연루된 사례를 확인했다.

앞서 검찰은 김 의원의 딸이 당시 공개채용 서류합격자 명단에 없는 점 등으로 특혜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전 KT 전무 김모(63)씨를 구속한 바 있다.

검찰은 김 의원 딸 외에도 복수의 유력 인사들이 채용에서 일부 특혜를 본 사실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 전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김 의원의 소환도 불가피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서 전 사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27일 오전 진행되며 이날 오후쯤 구속여부가 갈릴 전망이다. 


한승주 기자 sjhan0108@dailysmar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