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서울모터쇼] 언맨드솔루션, “차세대 자율주행 모빌리티 사업 선도할 것"
[2019서울모터쇼] 언맨드솔루션, “차세대 자율주행 모빌리티 사업 선도할 것"
  • 한승주
  • 승인 2019.04.0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서울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언맨드솔루션의 위더스. 사진=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2019서울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언맨드솔루션의 위더스. 사진=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스마트경제]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는 자율주행, 부품소재, 전기차 등 다양한 분야의 중소기업들이 보유한 우수한 기술과 제품 등을 알리기 위해 ‘프레스 브리핑 2회차’를 3일 진행했다.

본 행사는 향후 서울모터쇼를 모빌리티쇼로 체질을 개선하고, 신제품과 신기술이 발표되는 전시회로 변화하기 위해서 마련됐다. 프레스 브리핑은 모터쇼 기간 평일 오전 11시에 제2전시장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다.

이 날 브리핑에는 자율주행차 솔루션 기업 ‘언맨드솔루션’ 이 참가해 자율주행 관련 기술을 소개했다.

언맨드솔루션은 2008년 설립돼 국내 유일의 자율주행 솔루션 기업으로, 자동차분야뿐만 아니라 대중교통, 농업, 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자율주행 솔루션 기술을 적용 개발하고 있다.

올해 서울모터쇼에는 운전자와 운전석이 없이 목적지만 입력하면 스스로 움직이는 완전자율주행셔틀 ‘위더스’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문희창 언맨드솔루션 대표는 발표에서 “완전자율주행 형태의 모빌리티를 중소기업에서 개발해 공개한 사례는 국내 최초이며, 위더스가 공개되고 자율주행 시연까지 진행된다는 점은 국내의 자율주행 기술경쟁력이 세계적으로 뒤처지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또 “전기 구동시스템 기반의 차세대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을 바탕으로 서울 마포구 상암 DMC 내에서 자율주행셔틀 운영방안을 계획 중”이라며 상용화 계획도 밝혔다.

이어 문 대표는 “다양한 니즈에 맞는 사양, 디자인을 맞춤제작하기 위해 다품종 소량생산 체제를 구축할 것”이라며 “도시안에서의 자율주행 교통수단뿐만 아니라 공장 물류 운송, 택배, 농업까지 전 산업에 걸쳐 이용되는 자율주행 플랫폼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한승주 기자 sjhan0108@dailysmar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