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청문회, 화재사고 조사 고의적 방해 의혹… 황창규 회장 “오늘 처음 안 사실”
KT 청문회, 화재사고 조사 고의적 방해 의혹… 황창규 회장 “오늘 처음 안 사실”
  • 한승주
  • 승인 2019.04.17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소방청의 자료나 면담 요구에 불성실 응대 의혹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마트경제] KT가 화재사고와 관련한 소방청의 조사를 고의적으로 방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소방청의 자료나 면담 요구에 불성실하게 응하면서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의혹이다.

이에 황창규 KT 회장은 "오늘 처음 안 사실이며 화재 조사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하라고 당부했다"며 이를 부인했다.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T 화재사고 원인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청문회에서는 KT가 화재사고 조사와 청문회를 조직적으로 방해한 의혹이 제기됐다.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지난해 아현지사 화재발생 직후 사고원인을 조사하던 소방청이 KT에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지만 KT가 이에 협조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화재조사 책임자 윤영재 소방령이 화재 원인을 조사하기 위한 자료를 요청한 것에 대해 본사에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답을 얻거나, 면담 요청을 거절당하는 등의 상황이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 소방령은 관련한 “사실이 맞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KT가 소방청의 화재 원인 조사 과정에 조직적‧의도적으로 조사방해 행위가 있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KT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상임위 차원서 KT를 고발할 것을 검토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도 윤 소방령에게 자료나 면담 요청을 거부한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황 회장은 "저는 사고가 나면서 모든 화재 원인 규명과 과기정통부의 조사에 대해 적극적 지원과 협조를 강조해왔다"라며 "이같은 상황은 오늘 처음 들었다"고 말했다.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또 다른 KT의 조사 방해행위에 대해 지적하며 “KT가 협력사에 보낸 공문내용을 보면 협력사에게 멘홀이나 통신구 출입 정보를 제공하는 경우, 이로 인해 협력사 평가시 불이익 받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적혀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날 청문회의 참고인 중 하나인 KT 협력사 직원 김철수 씨가 청문회에 나오지 못한 것이 이같은 KT의 압박 때문이라며 황 회장에게 확인을 요구했다.

황 회장은 “(조사방해나 김철수씨 압박) 사실을 보고 받지 못했다”며 “공문의 경우 일반적인 안내문이었다”고 해명했다.


한승주 기자 sjhan0108@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