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 화면 파손… 외신 기자·리뷰어도 "내 탓·네 탓" 설전
갤럭시 폴드 화면 파손… 외신 기자·리뷰어도 "내 탓·네 탓" 설전
  • 백종모
  • 승인 2019.04.18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스마트경제] 갤럭시 폴드(Galaxy fold)의 메인 스크린 파손 이슈가 불거진 가운데, 테스트용 제품에 파손 방지를 위한 경고 문구가 제대로 부착돼 있었는지 보호막이 저절로 떨어진 것인지도 논란이다.

통신사 T-Mobile에서 개발 및 소셜 미디어 부문을 담당하는 'Des'는 17일(이하 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미래의 갤럭시 폴드 구매자에게, 나는 '아무도 이 문구를 읽지 않았다'는 걸 알고 있다. 제발 이 문구를 읽어라"라며 갤럭시 폴드의 화면을 둘러싼 랩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에는 "메인 스크린에는 특별한 보호막이 있다. 스크린 보호막을 벗겨내거나 보호 필름 또는 스티커 등을 메인 스크린에 사용하면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주의 문구가 씌어 있다.

해외 삼성 전문 IT 매체 '삼성 센트럴'은 같은 날 Des의 트윗을 인용해 "어리석은 짓을 하기 전에 주의 문구를 먼저 읽어야 한다"며 "갤럭시 폴드의 보호막을 제거하면 디스플레이가 작동하지 않거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갤럭시 폴드의 스크린 파손 문제는 이용자의 부주의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테스트용 갤럭시 폴드 제품에 이러한 주의 문구가 빠져 있는 경우도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미국 유튜버 '마르케스 브라운리'와 '솔져노우즈베스트'는 자신들이 받은 갤럭시 폴더의 박스나 기기에는 '아무 것도 인쇄되어 있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또한 미국 CNBC의 토드 해슬턴 기자는 자신이 받은 갤럭시 폴드 사진을 내보이며 "경고 문구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Des는 "나는 내가 가지고 있는 기기에 대해서만 말할 수 있다"며 한발 물러섰다.

사진=

사용자가 직접 벗기지 않더라도 보호막이 저절로 떨어질 가능성도 제기됐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의 IT 담당자 조아나 스턴은 갤럭시 폴드 우측 상단 모서리의 보호막이 벗겨진 사진을 게재하며 "어제부터 벗겨지기 시작해 오늘은 더 나빠졌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의 마크 거먼 기자는 "왼쪽 모서리 부분에 보호막이 착탈 가능해 보여 제거했다. 보통 휴대폰에는 보호 필름이 붙어서 판매되며, 삼성은 보호막을 제거하지 말라 했으나 소비자는 그 사실을 알 수 없을 것이다"라고 적었다.

사진=

제품의 논란과 별개로 삼성의 혁신 노력은 인정을 받는 분위기다.

중국 IT 파워 트위터리안 빙우주는 같은 날 웨이보 계정을 통해 "폴더블 스크린은 필연적인 기술 혁신의 추세이며, 이를 위해서는 미지의 도전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 어떤 회사든 첫걸음을 내딛으려면 모든 문제를 감당할 각오가 되어 있어야 한다. 문제가 생길까 봐 첫걸음을 내딛지 못한다면 기술 혁신이 이뤄질 수 있겠나. 상황을 이성적으로 볼 필요가 있다. 신기술 난제를 공략하는 과정을 느끼는 것이 비난에 참여하는 것보다 훨씬 의미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빙우주에게 제공된 갤럭시 폴드의 화면은 아직까지 파손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몇몇 외신 및 유튜버들은 리뷰 용으로 제공된 갤럭시 폴드의 메인 스크린이 1~2일 만에 파손됐다고 말했다. 이 중 일부는 스크린 보호막을 벗겨내지 않은 상태에서도 메인 스크린이 파손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갤럭시 폴드 화면 파손 문제에 대해 더버지는 "삼성이 최초의 주류 폴더블폰으로 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상황에서 최악의 시나리오"라고 지적했으며, CNBC는 "갤럭시 폴드의 화면 파손 우려 여파로 같은 날 한국에서 삼성전자 주가가 3% 이상 하락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백종모 기자 phanta@dailysmart.co.kr / 사진=트위터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