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기생충',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
봉준호 감독 '기생충',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
  • 뉴스편집팀
  • 승인 2019.04.19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경제]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18일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기생충'을 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봉준호 감독은 '괴물'(2006, 감독 주간), '도쿄!'(2008, 주목할만한 시선), '마더'(2009, 주목할만한 시선), '옥자'(2017, 경쟁 부문)에 이어 본인의 연출작으로만 5번째 칸에 초청되는 영광을 안았다.

칸국제영화제는 유수의 국제영화제 중 가장 권위 있고 전 세계 영화팬들의 주목도 또한 가장 높은 영화제로 꼽힌다. 올해는 5월 14일부터 25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개최되며, '버드맨',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를 연출한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가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봉준호 감독은 "유난히 뜨거웠던 지난 여름, 다 함께 '기생충' 촬영에 몰두했던 나 자신과 배우들, 그리고 제작진 모두와 이 기쁨을 나누고 싶다. 지금 현재 우리 시대의 생생한 모습이 담긴 영화를, 칸국제영화제의 열기 속에서 처음으로 선보이게 돼 영광스럽고 설레는 마음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기생충'에 출연한 배우 송강호는 '괴물'(2006, 감독 주간), '밀양'(2007, 경쟁 부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비경쟁부문), '박쥐'(2009, 경쟁 부문)에 이어 다섯 번째 칸 진출을 이어갔고, 이선균은 '끝까지 간다'(2014, 감독 주간) 이후 두 번째 초청 대열에, 최우식은 '부산행'(2016, 비경쟁 부문)과 '옥자'(2017, 경쟁 부문)에 이어 세 번째 칸 진출의 기쁨을 맛보게 됐다.

투자배급사인 CJ ENM은 '기생충'을 포함해 자사 투자배급작 중 총 10편의 영화를 칸국제영화제에 진출시키는 기록을 세웠다.

CJ ENM은 지금까지 '달콤한 인생'(2005, 비경쟁 부문), '밀양'(2007, 경쟁 부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비경쟁 부문), '박쥐'(2009, 경쟁 부문), '마더'(2009, 주목할 만한 시선), '표적'(2014, 비경쟁 부문), '아가씨'(2016,경쟁 부문),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2017, 비경쟁 부문), '공작'(2018, 비경쟁 부문) 등을 칸국제영화제에 진출시키며 한국 영화를 세계 무대에 알리는 데 앞장서 왔다. 국내 투자배급사로서는 칸 영화제 진출 최다 작품 보유 배급사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봉준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이 참여했다. '기생충'은 칸국제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인 후 오는 5월 말 국내 개봉 예정이다.


스마트경제 뉴스편집팀 smart@dailysmart.co.kr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