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지주 체제 출범 후 첫 해외IR 실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지주 체제 출범 후 첫 해외IR 실시
  • 복현명
  • 승인 2019.05.20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 경영성과와 비은행부문 M&A를 통한 성장 모멘텀 부각 계획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사진=우리은행.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사진=우리은행.

[스마트경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19일부터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일본과 홍콩에서 해외IR을 실시한다.

이번 IR 일정 동안 손 회장은 국부펀드·글로벌 대형 자산운용사, 연기금 등의 해외투자자들을 만날 예정이며 글로벌 투자자들의 면담 요청이 많아 계획보다 일정을 늘렸다.

특히 지주 체제 출범 후 첫 번째인 이번 해외IR에서 손태승 회장은 지난해 호실적에 이어 지난 1분기 경상기준 사상 최대실적을 달성한 경영성과와 본격적인 비은행부문의 M&A를 통한 우리금융그룹의 성장성을 강조하며 글로벌 투자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다.

손 회장은 지난해 런던, 스톡홀름, 홍콩, 싱가폴 등의 해외 주요 국제금융도시를 중심으로 해외IR을 실시했으며 지주사 체제 전환 이후의 중장기 비전을 설명해 해외투자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 올해 성공적 지주 체제 출범에 기여하기도 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올해 들어 외국인 지분율이 2% 이상 증가하는 등 글로벌 투자자들의 투자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손태승 회장의 해외IR은 장기투자자들로부터 우리금융그룹에 대한 신뢰를 공고히 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손 회장은 올해 하순경에도 미국 등 북미 지역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IR을 실시할 계획이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