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온라인 대담 ‘비대면 수업 어떻게 하고 계시나요’ 실시
삼육대, 온라인 대담 ‘비대면 수업 어떻게 하고 계시나요’ 실시
  • 복현명
  • 승인 2020.11.11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교육 노하우 공유·확산
김정미(왼쪽부터) 삼육대학교 교육혁신단 단장이 박춘식 신학과 교수, 최민석 경영정보학과 교수, 김유선 환경디자인원예학과 교수와 온라인 대담을 하고 있다. 사진=삼육대.
김정미(왼쪽부터) 삼육대학교 교육혁신단 단장이 박춘식 신학과 교수, 최민석 경영정보학과 교수, 김유선 환경디자인원예학과 교수와 온라인 대담을 하고 있다. 사진=삼육대.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 박춘식 삼육대학교 신학과 교수는 은퇴를 불과 2년 앞둔 노(老)교수다. 코로나로 인한 온라인 강의 사태에 젊은 교수들도 진땀을 뺐지만 주변에서 얼리어답터로 꼽히는 박 교수의 디지털 활용 능력은 환갑을 넘긴 나이(62)를 무색하게 했다.

박 교수는 아예 홈스튜디오를 차렸다. 맥북과 듀얼모니터, 캠코더, 무선 핀마이크, 조명장비를 갖추고 촬영부터 편집까지 손수하고 있다. 개인방송 플랫폼 OBS 스튜디오와 전문가용 영상 편집 소프트웨어 파이널컷 프로를 사용하고 마크다운 문법을 활용한 텍스트 편집기를 통해 PPT보다 강의 슬라이드를 빠르게 제작하고 있다.

퀴즈게임 방식의 수업도구인 클래스카드와 퀴즐렛은 학생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앱으로 퀴즈를 출제하면 제한시간 내에 이를 풀고 맞힌 개수에 따라 포인트를 얻는 경쟁 게임 방식으로 구성돼 있어 수업 집중도와 흥미를 높였다. 

박춘식 삼육대 신학과 교수는 “어떤 디지털 툴을 활용해야 가장 효과적으로 교육내용이 전달될 수 있을지 고민하면서 여러 방식을 시도하고 있다”며 “새로운 프로그램을 익히고 교수법에 적용하는 과정이 상당히 번거롭고 시간이 많이 들지만 학생들이 만족해하는 모습을 보며 보람과 성취를 느끼고 있다”고 했다. 

삼육대 교육혁신단은 이처럼 비대면 수업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확산하기 위한 온라인 대담을 최근 개최했다. 대담은 교내 오픈 스튜디오에서 사전 녹화로 진행됐으며 25분 분량으로 편집해 삼육대 디지털러닝센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김정미 삼육대 교육혁신단 단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대담에는 박춘식 교수 외에도 최민석 경영정보학과 교수, 김유선 환경디자인원예학과 교수가 참석해 온라인 교육 노하우를 공유했다. 

최 교수는 쌍방향 소통 방법을 소개했다. 교육혁신단이 개발한 2+1 온라인 교육모델을 적극 활용했다. 2시간은 온라인 학습 플랫폼(LMS)을 통해 이론 강의를 제공하고 이후 1시간은 화상회의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을 만나 소통하는 방식이다. 학생들이 수업내용을 충분히 이해했는지 확인하고 과제 리뷰와 질의응답을 하며 부족한 부분을 보충한다.

김 교수는 지난 학기 청각장애학생을 가르쳤다. 교내 장애학생지원센터의 도움이 컸다. 강의 영상을 미리 녹화해 센터에 보내면 도우미가 스크립트를 작성해 영상과 함께 장애학생에게 전달한다. 화상 수업은 음성을 실시간으로 문자로 바꿔주는 음성자막변환 앱을 활용했다. 본 수업 전 조교와 함께 미리 시연을 해본 뒤 텍스트 변환이 잘 되는지도 꼼꼼히 확인했다.

이날 대담에서는 코로나 종식 후에도 지금과 같은 원격교육이 계속될지에 대한 현장 교수들의 전망도 오갔다. 각론에서는 다소 시각차가 있었지만 온라인 수업이 보다 활성화될 것이라는 데는 의견이 모아졌다. 

김정미 삼육대 교육혁신단 단장은 “미래 사회 대학혁신의 키(key)는 교수자의 역량”이라며 “디지털 기술을 구사하는 것도 결국은 교사다. 대학의 고유한 교육이념을 바탕으로 독자적이면서도 수준 높은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는 교수의 역량이 대학 경쟁력의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