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패션 산업에도 스마트 제조기술 도입…인력부족 해결"
"섬유패션 산업에도 스마트 제조기술 도입…인력부족 해결"
  • 스마트경제
  • 승인 2019.01.15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서울 삼성동 섬유센터에서 한국섬유산업연합회 성기학 회장을 비롯한 업계 관계자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 인사회를 열어 올해 섬유패션산업의 재도약을 다짐했다.

강경성 산업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은 이 자리에서 "2014년 이래로 감소하던 섬유패션 수출이 지난해 대내외 어려운 여건에서도 소폭 반등한 것은 재도약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치열한 국제 경쟁에서 살아남으려면 독보적인 기술력 확보 밖에는 길이 없다"고 말했다.

섬유패션산업 수출은 2014년 161억 달러에서 2017년 137억 달러까지 떨어졌다가 지난해 141억 달러로 약간 올랐다.

강 국장은 이어 "정부는 수출 주력품목인 첨단 산업용섬유 등 고부가가치 및 프리미엄 제품 개발과 판로 개척 등을 위한 연구개발(R&D) 지원을 확대하겠다"며 "개인맞춤의류, 섬유패션 빅데이터 구축, 온라인 플랫폼 구축 등 정보통신기술(ICT)기반 섬유패션산업의 생산·유통 기술력을 세계 최고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염색, 봉제, 신발에 대한 스마트 제조기술 개발로 인력부족, 고령화 등 제조현장의 문제들을 해결할 것"이라며 "나아가 섬유패션산업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모범 산업이 되게끔 육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sungji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