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생산·투자 또 하락…경기동행·선행지표 7개월째 동반하락
12월 생산·투자 또 하락…경기동행·선행지표 7개월째 동반하락
  • 스마트경제
  • 승인 2019.01.31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전산업생산 1.0%↑·설비투자 4.2%↓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작년 11월에 이어 12월에도 생산과 투자가 동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7개월째 동시에 하락하며 경기 하강 우려를 더 키웠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지난달 전(全) 산업생산지수(계절조정계열)는 전달보다 0.6% 하락했다.

전산업 생산은 작년 9월 1.4% 감소 뒤 10월 1.2% 늘며 반등했지만, 11월 -0.7%에 이어 지난달까지 두 달 연속 감소했다.

소비를 보여주는 소매판매액 지수는 전달보다 0.8% 증가했다.

소매판매는 작년 10월 0.2%, 11월 0.5% 증가에 이어 석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0.4% 감소했다.

작년 3월부터 6개월 연속 감소했던 설비투자는 9∼10월 증가했지만, 11월 -4.9%에 이어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전월보다 2.4% 증가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보다 0.2포인트 하락해 9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 지표가 9개월 이상 하락한 것은 1997년 9월∼1998년 8월 이후 처음이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0.2포인트 하락해 7개월째 뒷걸음쳤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전산업생산은 광공업 서비스가 줄어서 감소했고 설비투자도 감소했지만 건설기성이 5개월 만에 증가한 점은 개선된 측면"이라며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또다시 하락한 점은 안 좋은 측면"이라고 설명했다.

작년 연간 전산업생산은 전년보다 1.0% 증가했다. 2000년 집계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이었다.

소비는 전년보다 5.5% 증가했고, 설비투자는 4.2% 감소했다. 특히 설비투자는 금융위기 후 9년 만에 가장 큰 감소 폭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이대희 민경락 기자 2vs2@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