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나민C 새 광고모델은 '헨리'
오로나민C 새 광고모델은 '헨리'
  • 김소희
  • 승인 2019.02.1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로나민C 모델로 발탁된 가수 헨리/동아오츠카=제공
오로나민C 모델로 발탁된 가수 헨리/동아오츠카=제공

[스마트경제] 동아오츠카(대표 양동영)가 ‘오로나민C’의 새로운 얼굴로 헨리를 발탁했다고 11일 밝혔다.

동아오츠카는 최근 헨리가 보여준 밝고 건강한 이미지가 오로나민C의 젊은 고객층과 잘 어울린다고 판단하고 2019년 한 해 헨리와 함께 ‘생기충전’이라는 브랜드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동아오츠카는 오로나민C 발매 5주년을 맞아 기존의 탄탄한 팬덤을 기반으로 2030 고객층과의 접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준철 오로나민C 브랜드매니저는 “헨리의 긍정적인 에너지가 오로나민C와 만나 밀레니얼 세대를 타깃으로 새로운 소구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오로나민C는 올해 다양한 오프라인 마케팅과 SNS를 통한 색다른 소통 기회 등을 마련해 고객에게 한층 더 가까이 다가갈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ksh333@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