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햇반컵반·비비고 국물요리, 연매출 1000억원 돌파
CJ 햇반컵반·비비고 국물요리, 연매출 1000억원 돌파
  • 김소희
  • 승인 2019.02.21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점유율, 햇반컵반 기준 70%에 달해
CJ제일제당 "독보적 HMR 상온 기술 적용해 맛과 식감 살린 결과"
CJ제일제당의 상온 HMR 햇반컵반(위)과 비비고 국물요리(아래)/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의 상온 HMR 햇반컵반(위)과 비비고 국물요리(아래)/사진=CJ제일제당

[스마트경제] CJ제일제당은 햇반컵반과 비비고 국물요리가 지난해 각각 1000억원대 이상 매출을 기록하며 상온 가정간편식(HMR) 대표 제품으로 등극했다고 21일 밝혔다. 

2015년 4월 출시된 햇반컵반은 첫해 190억원 매출에서 2016년 520억원, 2017년 820억원, 2018년 1050억원 등으로 3년 9개월 만에 연매출이 5배 이상 늘었다. 시장점유율은 지난해 닐슨 데이터 기준 70%에 달했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2016년 6월 출시 후 매출 140억원에서 2017년 860억원, 2018년 1280억원 등으로 30여개월 만에 10배 가까운 성장률을 보였다. 시장점유율 1위로 업체들과의 격차를 더욱 벌리고 있다. 

이는 편의성과 가성비를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이 두 제품이 독보적인 맛 품질 차별화로 HMR 시장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며 높아진 소비자 입맛을 만족시켰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장기간 상온 보관이 가능하면서도 기존 상온 레토르트 제품에 비해 원물의 식감이나 맛을 제대로 구현하고 합리적 가격대로 제대로 된 한 끼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는 점에서 폭발적 호응을 얻은 것이다. 

CJ제일제당은 이를 위해 독보적인 HMR 상온 기술을 도입했다. 

햇반컵반에는 20개가 넘는 메뉴 각각의 특성에 맞춰 고온살균에도 나물 등 각 원재료들의 아삭한 식감과 고유 색감을 살리고 쉽게 으깨지는 두부 등의 모양은 그대로 유지하는 진화된 상온화 살균기술이 적용됐다. 

비비고 국물요리 역시 15개 메뉴에 대해 각각 고온살균 후에도 원재료 본연의 맛과 식감을 살리는 기술을 적용해 직접 끓여서 우려낸 육수에 풍성한 원물이 담긴 정성스러운 가정식의 맛 품질을 구현해냈다. 

CJ제일제당은 또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와 시장 트렌드를 재빨리 파악해 적절한 시기에 새로운 메뉴를 제품화한 것도 두 제품의 성장 배경이라고 평가했다. 

가정 내 조리시간이 감소하고 가족 구성원이 각자 다른 시간대에 제각기 원하는 메뉴를 취식하는 형태가 늘어나는 추세에 맞춰, 개별준비로 45분 이상 걸리던 요리를 5분~10분 내외로 대폭 줄일 수 있으면서도 가격 대비 훌륭한 맛 품질의 메뉴들을 내놓은 것이다. 

햇반컵반과 비비고 국물요리는 이러한 강점에 올해도 매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실제로 햇반컵반은 1월 매출이 전년 대비 26% 성장했고, 비비고 국물요리는 전년 대비 50%가량 성장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햇반컵반의 경우 전년 대비 25% 성장한 1300억원, 비비고 국물요리의 경우 40% 성장한 1800억원을 매출목표로 삼았다.

햇반컵반에서는 지난해 새롭게 선보인 스팸마요덮밥 등 프리미엄 라인업을 확대하고, 소비자 라이프스타일과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일상 선물세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원밀 솔루션(One-meal Solution)’이 가능해 햇반컵반 하나면 누구나 간편하게 한식을 먹을 수 있다는 점을 앞세워 한식 세계화 대표 제품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외식에서 자주 먹는 메뉴 중심의 차별화된 신제품을 계속 출시하고, 수출 국가와 품목을 확대해 글로벌 매출을 전년 대비 60% 이상 성장시키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CJ제일제당은 이를 통해 햇반컵반과 비비고 국물요리가 햇반에 이은 한국 대표 상온 HMR 스테디셀러이자 한국 대표 한식으로 자리매김한다는 포부다. 

이주은 HMR상온마케팅담당 상무는 “HMR의 일상식화와 함께 소비자 라이프스타일도 변화하고 있는데 특히 최근 상온 HMR 제품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확산되고 있어 시장은 계속 커질 것”이라며 “기존 간편식의 한계를 뛰어넘는 독보적인 맛 품질과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으로 다양한 연령층의 충성고객을 확보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ksh333@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