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홍희 성균관대 삼성융합의과학원 교수 연구팀, 이상지질혈증에 관한 새로운 약물 타겟 유전자 발굴
원홍희 성균관대 삼성융합의과학원 교수 연구팀, 이상지질혈증에 관한 새로운 약물 타겟 유전자 발굴
  • 복현명
  • 승인 2023.08.29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홍희 성균관대학교 삼성융합의과학원 교수. 사진=성균관대.
원홍희 성균관대학교 삼성융합의과학원 교수. 사진=성균관대.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원홍희 성균관대학교 삼성융합의과학원 교수 연구팀이 주도한 이상지질혈증에 관한 새로운 약물 타겟 유전자 발굴에 관한 연구가 ‘Cell Reports Medicine (IF 14.3)’에 게재됐다.

스타틴(statin)과 같은 지질강하제에 대한 세계적 수요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스타틴 불내성 또는 불응성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는 약물의 수는 제한적인 상황이다. 

본 연구팀은 멀티오믹스(multi-omics) 데이터와 생물정보학(bioinformatics) 방법을 활용해 이상지질혈증에 대한 약물로 활용할 수 있는 신약 표적을 발굴해냈다.

연구는 약 30만명의 유럽 인종 유전체, 표현형 정보를 이용해 혈중 지질(LDL 콜레스테롤, HDL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에 대한 각 개인의 유전자 점수(polygenic risk score)를 구해 지질과 유전적으로 연관성을 보이는 다양한 질환들을 찾아냈고 멘델리안 무작위 연구(Mendelian randomization)라는 유전체 기반의 연구 방법을 이용해 두 개 이상의 지질과의 인과성을 보이는 질병들을 선별했다. 

또한 전사체 단위의 멘델리안 무작위 연구(transcriptome-wide Mendelian randomization)를 이용해 이상지질혈증을 치료함과 동시에 최소 부작용을 가질 것으로 예측되는 새로운 약물 타겟을 발굴해 제시했다.

본 연구는 약물 타겟 발굴을 위한 새로운 통합 방법론을 제시함으로써 기존의 전장 유전체 연관성 분석 (genome-wide association study; GWAS) 결과를 기반으로 수많은 후보 유전자 중에 새로운 약물 가능성이 높은 유전자를 발굴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연구에서는 30개의 새로운 이상지지혈증 약물 타겟 유전자를 제시했고 이 가운데 20%의 유전자는 이미 승인되거나 약물 임상단계에 있는 약물 표적으로 확인됐다.

원홍희 성균관대 삼성융합의과학원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발굴된 유전자들은 지금까지 진행된 혈중 지질 대규모 GWAS에서 확인된 유전자들과 비교해 임상 시험에 진입하거나 승인될 가능성이 22배 더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본 연구에서 제시된 새로운 통합 유전체 기반 접근법이 약물 표적을 찾기 위한 중요한 연구 전략임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기초연구사업의 중견연구 지원사업,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재원으로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Korea Dementia Research Center, KDRC)의 지원으로 진행됐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