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우수상품 협력회사 공모전 실시
이마트, 우수상품 협력회사 공모전 실시
  • 김소희
  • 승인 2019.03.1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 트렌드 신속 대응 위한 상품 혁신의 일환
협력사 문턱 낮추고 신상품 입정 속도 높여
이마트가 우수상품 협력사 공모전을 진행한다./사진=이마트
이마트가 우수상품 협력사 공모전을 진행한다./사진=이마트

[스마트경제] 이마트가 미래를 함께 바꿔갈 우수상품 협력회사를 공개 모집한다.

이마트는 인구 구조 변화 등으로 급변하는 소비 트렌드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협력회사의 문턱을 낮추고 신상품 입점 속도를 높여 상품혁신에 나서기 위해 공모전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서류접수 기간은 3월21일부터 4월17일까지며, 이마트 홈페이지를 통해 응모할 수 있다.

서류심사를 통해 1차 선정된 상품은 5월 중 이마트 본사 대강당에서 개최하는 품평회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현장에서 관련 상품의 이마트 임원과 바이어가 모두 참석한 가운데 상품을 심사한다.

심사기준은 혁신성, 트렌드 선도, 차별화된 스토리 등의 상품경쟁력과 제조/납품 역량 등 인프라 경쟁력이다.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상품은 1개월 이내 이마트에서 테스트 판매를 실시한다.
    
이마트는 상품성이 있다고 판단된 상품에 대해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이마트에서 테스트 판매를 실시하며, 상품성이 입증된 협력회사는 9월부터 정식으로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또한 선정된 상품은 이마트의 할인점 채널 외에도 이마트가 운영하는 창고형 할인점트레이더스와 전문점인 일렉트로마트, 삐에로쑈핑, 노브랜드 등과의 거래도 가능하다.

이마트는 판로 확대 외에 특별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상품생산, 시설인프라 등 자금 소요가 필요할 경우 소정의 심사를 거쳐 직간접적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한편, 중소기업에 한해 계약 시 필요한 공장심사 비용도 지원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이마트는 이마트와 거래를 희망하는 어떠한 형태의 협력회사도 지원이 가능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협력회사 기업 신용평가 등급 기준을 기존 ‘CCC’ 등급에서 ‘CC’ 등급로 완화했다.

또 기존 바이어 상담부터 상품 입점까지 최대 6개월 가량 소요됐던 시간이 공모전을 통해 현장에서 담당 임원과 바이어의 빠른 의사 결정으로 1개월 이내 테스트 판매가 가능하도록 했다.

이마트는 이번 공모전을 위해 상품본부장을 중심으로 각 매입 팀장은 물론, CSR, 마케팅, 품질관리, 법무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별도 T/F팀까지 구성해 신규 협력사 상품 론칭을 위한 전 방위적 지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노재악 상품본부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좋은 상품을 갖고 있는 기업은 새로운 판로를, 이마트는 상품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라는 상호 윈-윈의 장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상품 발굴을 위해 이마트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ksh333@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