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2023년 중소기업 금융실태조사’ 발표
기업은행, ‘2023년 중소기업 금융실태조사’ 발표
  • 복현명
  • 승인 2023.11.0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79.3% 올해 경영상황 전년과 동일하거나 부진할 것으로 예상
고금리 기조 장기화로 중소기업 자금사정 악화, 금융애로 해소 지원책 필요
IBK기업은행 본점 전경. 사진=기업은행.
IBK기업은행 본점 전경. 사진=기업은행.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IBK기업은행이 ‘2023년 중소기업 금융실태조사(국가통계 제303003호)’ 결과를 지난달 31일 발표했다.

본 조사는 기업통계등록부 상 매출액 5억원 초과의 중소기업 4500개사를 대상으로 2022년도 자금상황, 2023년도 경기전망에 대해 파악하기 위해 실시됐다.

2022년 중소기업이 조달한 신규자금은 실제 필요자금 대비 약 81.2% 충족했으며 금리상승과 대출한도 축소 등 전반적인 차입여건이 전년 대비 부진하다는 비율은 5.5%p 증가했다. 

여유자금을 운용하는 중소기업은 전년 대비 9.1%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의 자금사정이 악화됨에 따라 구매·판매자금의 결제기일은 다소 길어졌다. 

대금 수취일 30일 이하 비중은 줄어든 반면 30일 초과,60일 초과 비중은 증가했다.

한편 금융자산 운용 시 안정성과 수익성을 고려하는 기업의 비중은 각각 4.5%p, 4.8%p 증가하며 불확실한 대내외 여건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금융상품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2023년 경영상황 전망에 대해서는 중소기업의 79.3%가 2022년과 동일하거나 부진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2023년 자금수요 역시 2022년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한 비율이 3.1%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부진한 경기상황과 어려운 경영환경에 중소기업들은 금리 인하 등 비용부담 완화 지원과 다양한 자금 지원책 확대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대내외적 불확실성 확대와 고금리 지속에 따른 중소기업의 경영애로가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금융애로 완화를 위한 전방위적인 지원책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