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편의점 트렌드 공유의 장 마련
세븐일레븐, 편의점 트렌드 공유의 장 마련
  • 김소희
  • 승인 2019.03.19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23일 일산 킨텍스, 4월 4~5일 부산 벡스코 등서 '상품전시회' 개최
세븐일레븐이 편의점이 나아가야할 방향 등을 알리는 상품전시회를 개최한다./사진=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이 편의점이 나아가야할 방향 등을 알리는 상품전시회를 개최한다./사진=세븐일레븐

[스마트경제] 세븐일레븐(대표 정승인)은 전국 경영주 및 파트너사와 함께하는 ‘2019 상품 전시회’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상품 전시회는 21~23일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다음달 4~5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순차적으로 열릴 예정이다.

세븐일레븐은 이번 상품 전시회를 통해 2019년 편의점 상품 트렌드를 경영주들과 공유하고 향후 출시될 신상품과 서비스를 소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1인 가구의 증가, 식생활 변화, 가치소비시대에 대응하는 운영 전략을 강조할 예정이다.

세븐일레븐은 미래 편의점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프레시 푸드 스토어(FFS)’로 정의하고 올해 핵심 먹거리 전략 상품으로 도시락과 HMR(가정간편식) 브랜드 ‘소반’을 선정했다.

이에 세븐일레븐은 프리미엄 도시락을 비롯한 해외 유명 먹거리 등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도시락 구색을 대폭 강화한다. 

또 세븐카페의 품질 향상과 차별화 즉석식품 구색 확대에 집중한다.

세븐일레븐은 가치소비 트렌드가 사회 전반으로 확대됨에 따라 관련된 차별화 상품 개발에 주력한다.

먼저 편의점 특성에 맞게 1인 가구 타깃의 소용량 프리미엄 디저트를 확대하고 소포장 신선식품 강화에 앞장선다. 

아울러 글로벌 소싱 상품을 비롯한 컬래버레이션, 뉴트로(newtro) 등 트렌드에 맞는 차별화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방침이다.

세븐일레븐은 행사장 내에 다양한 콘셉트 부스도 운영한다.

세븐일레븐은 ‘경영주 노무 상담’ 부스를 설치하고 점포 운영 시 노무와 관련된 필요한 정보 제공과 상담을 위한 전문가를 배치해 운영한다.

부산에서는 경영주 협의회 부스를 통해 경영주들 간 상호 소통과 교류, 상담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세븐일레븐은 ‘DT ZONE’을 설치해 세븐일레븐의 미래형 디지털 플랫폼들을 경험할 수 있는 자리도 준비했다. 이곳에서는 미래형 스마트 편의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인공지능 AI 결제 로봇 ‘브니(VENY)’, AI ‘챗봇 브니’ 서비스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최경호 상품본부장은 “편의점이 일상생활에서 꼭 필요한 생활 밀착형 플랫폼이 된 만큼 매년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를 포착하고 변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상품 전시회는 세븐일레븐의 경쟁력을 보여주는 자리로 경영주의 자부심을 고취시키고 상품 트렌드와 관련된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ksh333@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