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문화재단, 뉴욕한국문화원과 K-컬처 ‘영 코리안 아티스트' 소개
CJ문화재단, 뉴욕한국문화원과 K-컬처 ‘영 코리안 아티스트' 소개
  • 권희진
  • 승인 2024.04.01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CJ문화재단
사진제공=CJ문화재단

 

[스마트경제] CJ문화재단은 뉴욕한국문화원과 함께 앞으로 K-컬처를 이끌어 갈 차세대 뮤지션 및 영화 감독을 소개하는 제2회 ‘영 코리안 아티스트 시리즈’를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CJ문화재단은 미국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 중인 젊고 역량 있는 한국인 아티스트를 세계 경제·문화의 중심지 뉴욕 무대에 소개하여 향후 주류 무대로의 진출을 지원하고자 뉴욕한국문화원과 함께 ‘영 코리안 아티스트 시리즈(Young Korean Artist Series)’를 개최해 왔다. 2022년 12월 CJ음악장학 출신 재즈 뮤지션 이지혜가 이끄는 ‘지혜 리 오케스트라’ 무대를 시작으로 올해 2회째를 맞이했다. 올해부터 음악 공연과 함께 한국 단편영화 상영회를 개최하는 등 앞으로도 더욱 풍성해진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영 코리안 아티스트 시리즈’는 지난 2월 개원한 뉴욕한국문화원의 신설된 극장에서 2주에 걸쳐 진행된다.

국악기인 가야금을 서양 악기와 함께 구성해 실험적인 음악을 선보인 김도연은 지난 2016년 CJ음악장학사업 대학원 부문에 선정됐다. 이후 2021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그래미닷컴이 선정한 “미래지향적 뮤지션”으로 인정받으며 현지 재즈 씬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다. 류다빈 또한 지난 2018년 CJ음악장학사업 대학원 부문 장학생 출신으로 최근 제15회 유니사(UNISA) 국제 피아노 콩쿠르 재즈 피아노 부문에서 1위를 수상하는 등 새로운 실력파 재즈 피아니스트로 호평받고 있다.

아울러, 오는 6일(현지 시각)에는 CJ문화재단의 단편영화 감독 지원사업 ‘스토리업(STORY UP)’ 선정작 중 엄선한 우수 단편영화 상영회 ‘스토리업 쇼츠 인 뉴욕 특별편’이 개최된다. 

CJ문화재단 관계자는 “CJ문화재단에서 발굴한 역량 있는 한국 아티스트들을 새롭게 개관한 신청사에서 선보일 수 있게 해주신 뉴욕한국문화원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뉴욕뿐만 아니라 세계 각지에 위치한 한국문화원과 긴밀히 협력해 다양하고 개성 있는 K컬처 유망주들의 무대와 작품을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권희진 기자 hjk7736@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