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10년 숙성 증류소주 '려 2013 本' 출시
국순당, 10년 숙성 증류소주 '려 2013 本' 출시
  • 정희채
  • 승인 2024.04.0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국순당여주명주 첫 증류한 100% 증류원액을 10년 숙성
조선시대 감저(고구마)소주 제법 기반 및 비냉각여과로 전통증류소주의 풍미를 그대로 살려
전통 자개 공예인 나전칠기를 표현한 디자인으로 전통의 멋 살려
‘려 2013 本’(왼쪽), ‘려 2013 本 기획세트’ 이미지. 사진=국순당
‘려 2013 本’(왼쪽), ‘려 2013 本 기획세트’ 이미지. 사진=국순당

 

[스마트경제] 국순당이 10년 숙성 증류소주 ‘려 2013 本’을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제품은 국순당과 농업회사법인 '국순당 여주명주'가 협력해 개발했다. 

‘국순당 여주명주’는 2013년에 4년의 사전 준비 기간과 총 50번 이상의 증류테스트를 거쳐 첫 증류를 시작했다. 이 증류소주 원액을 10년 동안의 숙성기간을 거쳐 이번에 첫선을 보인다. 

‘국순당 여주명주’는 지난 2009년에 국순당과 여주 고구마 농가가 공동출자해 설립한 회사로 고구마 농가는 원료인 고구마를 제공하고 국순당은 제품개발 및 마케팅과 유통을 담당하는 농업회사법인이다. 

10년 숙성 증류소주 ‘려 2013 本’은 전통 증류소주의 본질을 그대로 담고자 노력했다. 조선시대 옛 문헌에서 찾아낸 감저(고구마의 옛 이름)소주 제법을 기반으로 고구마로 유명한 여주 지역의 수확 직후 7일 이내의 신선한 고구마와 여주 쌀을 원료로 우리 누룩을 사용했다.

고구마는 쓴맛을 내는 양쪽 끝단 2~3cm를 수작업으로 절단해 품질이 좋은 몸통 부분만으로 원료로 사용한다. 여주 강천 지역에 있는 증류소에서 술을 빚고 고급 증류주에 사용하는 단식증류와 상압증류 방식으로 증류한 후 10년 동안 숙성했다. 특히 물 첨가 하지 않은 원액을 비냉각여과((Non Chill Filtered) 방식을 도입해 전통 증류소주의 섬세한 풍미를 최대한 그대로 살렸다. 

고구마 특유의 달콤하면서도 깊고 은은한 풍미와 쌀의 감칠맛과 부드러움이 조화를 이루고 10년 장기 숙성으로 안정화된 주질로 목 넘김이 산뜻하다. 알코올 도수는 41.5%, 용량은 500mL이다. 

제품명 ‘려 2013 本’은 10년 전인 2013년 첫 탄생한 원액이란 의미와 현재 고구마증류소주 려의 뿌리이며, 전통 증류소주의 근본을 담은 제품이란 의미를 표현했다. 제품 디자인은 한국 전통 자개 공예인 나전칠기를 모티브로 브랜드명 려驪의 뜻인 검은 말을 자개 문양 디자인으로 섬세하게 표현해 고급스러움과 전통의 제법과 좋은 재료로 술을 빚은 전통 증류소주의 가치를 표현했다. 

10년 숙성 증류소주 ‘려 2013 本’은 트레이더스 주요 10개 점 및 술마켓, 데일리샷 등 온라인에서 판매한다. 농업회사법인 ‘국순당 여주명주’의 홈페이지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

농업법인 국순당여주명주 관계자는 “고구마증류소주 려는 옛 문헌에서 찾아낸 감저소주 제법을 기본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드물게 고구마 증류소주를 알려 왔다”며 “10년 숙성 증류소주 려 2013 본은 우리나라 재료를 가지고 전통 제법으로 우리나라 땅에서 빚고 숙성해 전통 증류소주 모습 그대로의 매력적인 풍미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정희채 기자 sfmks@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