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취약계층 금융지원 위해 363억원 출연
우리은행, 취약계층 금융지원 위해 363억원 출연
  • 복현명
  • 승인 2024.04.2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금융 자율프로그램 일환으로 서민금융진흥원에 363억원 출연
햇살론15, 햇살론뱅크 등 취약계층 위한 정책서민금융 재원으로 활용
우리은행 본점 전경.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 본점 전경. 사진=우리은행.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우리은행이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지원을 위해 서민금융진흥원에 363억원을 출연한다.

이에 앞서 우리은행은 총 2758억원 규모 민생금융 지원 계획을 수립, 지난 2월 185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개인사업자 이자 캐시백을 실시한 바 있다.

또한 지난 4월 1일부터는 청년, 소상공인 등 금융 취약계층 총 60만명을 대상으로 908억원 규모의 민생금융 자율프로그램을 수립해 ▲청년 경제자립을 위한 학자금대출 상환금 지원 ▲중·저소득자 신용대출 첫 달 이자 캐시백 등 민생금융지원 자율프로그램도 속도감 있게 진행할 예정이다.

우리은행이 민생금융 자율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서민금융진흥원에 출연한 363억원은 제도권 금융상품 이용이 어려운 금융 취약계층을 위한 보증과 대출 지원 등에 사용된다. 

특히 햇살론15, 햇살론뱅크 등 저소득, 저신용자 계층을 위한 서민금융 상품 공급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출연금이 고금리, 고물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금융 취약계층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민생금융지원의 빠른 이행을 통해 실질적인 혜택이 사회 곳곳에 다다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