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킴스클럽, 애슐리 앞세워 즉석조리식품 시장 강화
이랜드킴스클럽, 애슐리 앞세워 즉석조리식품 시장 강화
  • 권희진
  • 승인 2024.04.2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이랜드
사진제공=이랜드

 

[스마트경제] 이랜드리테일은 킴스클럽 내에 ‘마트 안의 뷔페’ 콘셉트로 총 150여 종의 압도적인 즉석조리식품을 선보이는 ‘애슐리 월드델리’를 단독 론칭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달 말 킴스클럽 강서점에서 테스트를 시작한 애슐리 월드델리는 이랜드이츠가 운영하는 애슐리퀸즈에서 선보이는 메뉴를 즉석조리식품으로 상품화하여 집에서도 매일 애슐리 뷔페를 즐길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메뉴 수뿐만 아니라 외식 고물가 시대에 가격까지 균일가로 통일했다. 애슐리의 인기 메뉴인 모둠초밥부터 감태 롤, 시그니처 통살 치킨, 해산물 빠에야, 떠먹는 망고, 티라미수 등의 디저트까지 전 메뉴를 3990원에 부담 없는 가격대로 일원화했다.

킴스클럽이 전 메뉴를 3,990원에 제공할 수 있는 비결은 식자재 산지 직소싱과 가공을 하고 있는 이랜드팜앤푸드의 역량에 기반한 규모의 경제 덕분이다. 경쟁사 대비 최고급 품질의 식자재를 경쟁력 있는 가격에 들여와 고객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일 수 있다.

특히, 외식 메뉴 개발 전담팀을 통해 타 경쟁사보다 높은 전문성을 갖춘 각 외식 메뉴가 마트 델리 개발에 그대로 반영돼 외식 트렌드를 이끄는 인기 메뉴를 마트에서 고객에게 그대로 선보인다.

애슐리 월드델리는 킴스클럽 강서점에 오픈 한 이후 하루 평균 4000여 개 판매기록을 세우고 있다. 킴스클럽 전체 방문 고객의 40%가 신선식품 등 장보기를 하는 동시에 애슐리 델리에서 1개 이상의 메뉴를 구매한 것으로 풀이된다.

구매 고객은 1인당 평균 4가지 종류의 메뉴를 취향에 따라 선택해 샐러드부터 메인 요리, 디저트까지 다양하게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킴스클럽이 전 메뉴를 3,990원 균일가 정책을 내세운 덕에 고객이 부담 없이 장바구니에 메뉴를 골라 담을 수 있게 한 요인으로 분석된다.

특히, 고물가 시대로 인해 점심 시간대에도 1천 개 이상이 판매되고 있다. 보통 저녁 마감 시간대에 소진되는 마트 델리 전문관과 대조적으로 애슐리 월드델리는 저녁뿐 아니라 1~2인분 소단량 메뉴로 점심 시간 ‘한 끼 간편식’을 찾는 고객 수요까지 마트로 끌어들였다.

애슐리 월드델리 오픈 이후 킴스클럽 강서점 전체 델리 매출 신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70% 성장했으며, 델리 전체 판매 수량은 전년 동기 대비 약 370%로 모두 세 자릿수 성장했다.

이랜드리테일은 강서점 애슐리 월드델리의 성공적인 안착에 힘입어 상반기 내 킴스클럽 강남점에 애슐리 월드델리를 추가로 오픈한다. 이후 연내 킴스클럽에 차례로 델리 매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랜드킴스클럽 관계자는 “최근 온오프라인 경계가 없어지고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마트에서 고객의 발길을 잡는 가장 강력한 킬러 콘텐츠는 델리(즉석조리식품) 코너”라고 말하면서 “킴스클럽 내에 애슐리를 론칭 했다고 할 정도로 압도적인 메뉴와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고객들이 상품을 쓸어 담아 집에서 뷔페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권희진 기자 hjk7736@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