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고 기후학자’ 허창회 이화여대 석좌교수, ‘과학의 날’ 훈장 수훈
‘국내 최고 기후학자’ 허창회 이화여대 석좌교수, ‘과학의 날’ 훈장 수훈
  • 복현명
  • 승인 2024.04.23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창회 이화여자대학교 기후에너지시스템공학과 석좌교수. 사진=이화여대.
허창회 이화여자대학교 기후에너지시스템공학과 석좌교수. 사진=이화여대.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국내 최고 기후학자로 꼽히는 허창회 이화여자대학교 기후에너지시스템공학과 석좌교수가 2024 과학기술·정보통신의 날을 맞아 과학기술훈장 진보장을 수여받았다.

허창회 교수는 국내 기후과학 분야 권위자로 기후변화, 태풍 연구 선진화 공로를 인정받았다. 

허 교수는 지난 30년간 기후분석, 모델링, 태풍, 식생, 미세먼지, 기상재해 등 다양한 연구 분야에서 독보적인 성과를 도출하며 2021년 로이터통신 선정 국내 가장 영향력 있는 기후과학자 1위로 선정됐다. 

그는 지구온난화로 인해 한반도에서 장마와 가을장마의 구분이 모호해지고 있고 식생이 지구온난화 방지에 크게 기여하고 있음을 정량적으로 밝힘으로써 산림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우리나라 겨울철 한파의 원인이 기존에 널리 알려진 시베리아 고기압 외에도 북반구의 극지역과 중위도의 대기 사이에 나타나는 진동현상인 ‘극진동(Arctic Oscillation)’에 있음을 처음으로 제시했다. 

또한 우리나라 미세먼지 고농도 현상에 중국의 영향이 크다는 것을 수치로 입증함으로써 과학기술 기반의 글로벌 문제 해결과 대응의 중요성을 일깨운 바 있다. 

인공지능 기술을 미세먼지 등급과 태풍 활동 예측에 도입해 기후예측 분야의 기술 선진화에 기여했으며 현재는 우리나라 태풍 예측에 활용될 중심 위치와 주변 바람장을 산출하는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교육자로서 후학 양성에도 기여해 한국인으로 유일한 세계기상기구의 ‘젊은 과학자를 위한 연구상’ 수상자를 비롯해서 28명의 박사학위자를 배출했다. 이들은 국내외 기후연구 선도기관 연구자로 재직하며 세계 기후과학 진보와 국위 선양에 힘쓰고 있다.

허 교수는 1994년에 서울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1997년까지 미국 나사(NASA) 고다드 우주비행센터에서 박사후연구원 생활을 했다. 1998년부터 2023년까지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에서 교수로 재직했으며 2024년 1월 이화여대 석좌교수로 자리를 옮겼다. 

기후과학 연구를 통해 현재까지 이르는 SCI(E) 논문 210여 편을 출판하고, 2013년 서울대학교 학술연구상, 2018년과 2019년 에쓰-오일 우수학위논문 지도교수상을 받았다. 

2022년부터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이화여대에서 기후에너지시스템공학과 교수 및 연구원, 학생들과 함께 기후변화, 태풍, 미세먼지 등 분야에서 활발하게 연구하고 있다.

훈장 수여식은 지난 22일 오후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린 ‘과학·정보통신의 날’ 기념식에서 진행됐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