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사이버대, 악의적 음해에 ‘법적 조치’
글로벌사이버대, 악의적 음해에 ‘법적 조치’
  • 복현명
  • 승인 2024.04.3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가, BTS 데뷔전 2013년 첫 입학 후 멤버에 추천, 6명 모두 개인 선택
글로벌사이버대 본교 전경. 사진=글로벌사이버대.
글로벌사이버대 본교 전경. 사진=글로벌사이버대.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글로벌사이버대학교가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는 대학에 대한 악의적인 음해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최근 SNS와 유튜브 등 온라인상에는 글로벌사이버대가 종교색이 있는 명상단체와 연관이 있고 대학을 졸업한 방탄소년단(BTS) 역시 해당 단체와 인연이 있어 대학에 입학했다는 내용의 게시물들이 확산되고 있다. 

글로벌사이버대는 2010년 교육부로부터 인가를 받아 정식 설립된 고등교육법상 4년제 원격대학으로서 졸업생들은 정규 학사학위를 취득하게 된다. 

종교 시설 또는 특정 단체의 법인과 법적·행정적으로 분리돼 있으며 대학 내 종교 시설, 수업 등을 운용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일부 악성 누리꾼들은 ‘해당 법인과 글로벌사이버대가 관련이 있는 종교 대학이다’ ‘종교 활동 수업을 한다’는 등 사실이 아닌 소문들을 확산시키며 혼동을 주고 있다. 

글로벌사이버대 측은 BTS 멤버 6명이 글로벌사이버대를 졸업한 것에 대해서도 “이들은 BTS로 공식 데뷔 전 혹은 유명해지기 전에 글로벌사이버대를 모두 입학했다”고 반박했다. 

글로벌사이버대는 개교 이듬해인 2011년 한류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원격대학 최초이자 유일하게 방송연예학과를 개설했고 2013년 3월 BTS로 데뷔 전 멤버 슈가가 처음 입학했다. 

방송 활동하면서 시공간의 제약 없이 공부할 수 있고 학과 커리큘럼도 실용적으로 잘 갖춰져 있어 슈가의 추천으로 2014년 RM과 제이홉, 2015년 뷔와 지민, 2017년 정국이 입학했다. 

이 같은 장점으로 많은 K팝 아티스트, 배우와 댄서, 개그맨, 마술사 등 다양한 대중문화 스타들이 개인의 선택으로 글로벌사이버대 방송연예학과에 입학하고 있다.

대학 측은 “BTS 멤버들은 2010년 빅히트 엔터의 오디션으로 발탁돼 2013년 데뷔했고 입학 시기도 데뷔 전, 또는 직후인 만큼 특정 단체와 연관 짓는 건 더욱 무리”라는 입장이다.

글로벌사이버대는 BTS가 데뷔 공연을 펼친 일지아트홀에 대해서도 “해당 공간은 연예인부터 일반 기업까지 모두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일지아트홀은 K팝 아티스트들이 데뷔 또는 컴백 쇼케이스 무대로 활용되고 있고 영화 ‘기생충’ 토크 콘서트도 이 곳에서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사이버대 관계자는 “글로벌사이버대는 행정적으로나 법적으로 독립성과 자율성을 지닌 명백한 교육부 인가 4년제 종합대학교다. 온라인으로 전 수업이 진행되기 때문에 많은 직장인들이 입학하고 있으며 연예인 학생들도 같은 경우다”라며 “각자 개인의 의지에 따라 입학해 학업과 본업에 충실한 연예인 입학생들에 대해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폄훼하지 말아 달라. 현재 학교에서는 음해성 영상과 악의적인 게시글을 유포하는 자에 대해 강경한 법적 대응을 위해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 지난 14년간 학생들의 교육과 복지를 위해 힘써 온 대학 교직원들의 노력과 명예를 무너뜨리는 잘못된 정보로 대학과 재학생, 동문을 깎아내리는 게시글에 대해 좌시하지 않고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려드린다”고 경고했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