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UIC국제철도연맹 아태 8개국 회원 초청 연수 실시
코레일, UIC국제철도연맹 아태 8개국 회원 초청 연수 실시
  • 복현명
  • 승인 2024.05.0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중국, 인도 등 철도 관계자 참여…‘철도 지속가능 발전’ 주제로 논의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지난달 29일부터 3일까지 국제철도연맹(UIC) 아시아-태평양 지역 8개 회원국을 대상으로 ‘2024년 UIC-코레일 초청 연수’를 진행했다. 사진=코레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지난달 29일부터 3일까지 국제철도연맹(UIC) 아시아-태평양 지역 8개 회원국을 대상으로 ‘2024년 UIC-코레일 초청 연수’를 진행했다. 사진=코레일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지난달 29일부터 3일까지 국제철도연맹(UIC) 아시아-태평양 지역 8개 회원국을 대상으로 ‘2024년 UIC-코레일 초청 연수’를 진행했다. 

이번 연수는 일본, 중국, 인도 등 아태 회원국 참가자와 유럽지역 초청연사 등 16명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각국 철도교통 분야에서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간부급 직원들과 연구위원, 엔지니어 등으로 이번 연수에서 ‘철도분야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주제로 이론강의와 토론, 현장 견학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함께 했다. 

연수 기간동안 각국 대표들은 자국의 친환경 정책과 지속가능 활동사례를 공유하고 전문가의 강의를 통해 ESG 경영 최신 트렌드와 아태지역 철도의 현황을 함께 살펴봤다.

코레일은 차량정비기지의 친환경 폐기물 처리시설 등 친환경 우수사례를 소개하고 디지털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와 탄소중립 로드맵 등 한국철도 산업의 미래 비전을 공유했다. 

유럽지역 초청연사로 참여한 앤더튼 루시(Anderton Lucie) UIC 지속가능국장은 친환경·탄소중립 정책과 유럽철도기관의 우수사례를 소개하며, 참석자들과 함께 아태지역 철도의 발전 방향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했다. 

코레일은 이번 연수 과정에 국내 차량부품제작사와 엔지니어링사, IT 전문기업 등 민간협력사가 참관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해외철도시장 진출을 지원하기도 했다.

앞서 코레일은 2008년 설립한 국제철도연수센터에서 UIC 아태지역 회원국을 대상으로 13개 과정을 진행해 총 218명의 연수생을 배출했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기후위기 시대에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철도산업의 미래를 더욱 굳건히 다지기 위해 UIC 회원국은 물론 민간협력사도 함께 동반 성장하면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