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차세대 비만치료' 삼중작용제 FDA 1상승인
한미약품, '차세대 비만치료' 삼중작용제 FDA 1상승인
  • 권희진
  • 승인 2024.05.0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한미약품
사진제공=한미약품

 

[스마트경제] 한미약품은 미국 식품의약청(FDA)으로부터 비만 치료 삼중 작용제 후보물질(코드명 HM15275)의 임상 1상 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7일 밝혔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HM15275는 식욕 억제를 돕는 글루카곤 유사 펩타이드-1(GLP-1), 인슐린 분비 자극 펩타이드(GIP), 에너지 소비를 촉진해 체중 감소 효과를 내는 글루카곤(GCG)의 작용을 동시에 최적화하는 차세대 삼중 작용제이다.

회사는 이 세 가지 약리작용을 적절히 활용함으로써 근 손실을 최소화하면서 높은 체중 감량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임상에서는 HM15275의 안전성과 내약성(환자가 부작용을 견뎌낼 수 있는 정도), 약동학(약물의 흡수·분포·대사 등) 등을 평가할 예정이다.

회사는 다음 달 미국에서 열리는 2024 미국당뇨병학회(ADA)에서 HM15275에 대한 4건의 비임상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한미약품 최인영 R&D센터장은 “HM15275에는 한미가 인크레틴 분야에서 20년 이상 연구를 지속하면서 축적한 연구 지식과 노하우들이 집약돼 있다”며 “전 세계적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비만’ 영역에서 치료 효과를 혁신적으로 높인 차세대 신약 개발을 완수할 수 있도록 연구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권희진 기자 hjk7736@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