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일반철도에 ‘레일연마’ 위한 첨단 장비 첫 운영
코레일, 일반철도에 ‘레일연마’ 위한 첨단 장비 첫 운영
  • 복현명
  • 승인 2024.05.27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로유지보수 장비 ‘레일밀링차’ 도입…선로 수명 연장, 승차감 개선 효과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ITX-새마을, 무궁화호 등이 운행하는 일반철도 구간의 선로 수명 연장과 승차감 향상을 위해 ‘레일밀링(Milling)차’를 올해 하반기부터 운영한다. 사진=코레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ITX-새마을, 무궁화호 등이 운행하는 일반철도 구간의 선로 수명 연장과 승차감 향상을 위해 ‘레일밀링(Milling)차’를 올해 하반기부터 운영한다. 사진=코레일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ITX-새마을, 무궁화호 등이 운행하는 일반철도 구간의 선로 수명 연장과 승차감 향상을 위해 ‘레일밀링(Milling)차’를 올해 하반기부터 운영한다.

국토교통부의 ‘철도시설 유지보수 장비 현대화 계획(2018)’에 따라 도입되는 레일밀링차는 절삭날로 레일 표면을 깎아 선로를 보수하는 차량이다. 

기존 회전숫돌(Grinding)형 장비보다 쇳가루 등 분진 발생이 적고 정교한 작업이 가능하다.

울퉁불퉁한 레일 표면을 매끈하게 만드는 ‘레일연마’ 작업을 시행하면 선로 수명이 약 33% 연장되고 유지보수 비용도 감소한다. 

또한 열차로 전달되는 소음과 진동을 줄여 승차감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코레일은 올해 하반기에 장비 확인 절차 등을 거쳐 경부선(서울~금천구청), 호남선(광주송정~목포), 중부내륙선(부발~충주), 강릉선(서원주~강릉) 등 선로 최고속도가 높은 일반철도 구간에 우선 투입할 예정이다.

한편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지난 24일 오후 오송 고속시설사업단에서 ‘레일밀링차’에 직접 탑승해 작동 원리와 작업 과정을 살펴보고 “일반철도 구간도 고속선과 같이 첨단 장비를 활용해 열차운행 안전성은 물론 서비스 품질도 꾸준히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