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리바이브(REVIBE) 2024’ 캠페인 전개
한화생명, ‘리바이브(REVIBE) 2024’ 캠페인 전개
  • 복현명
  • 승인 2024.05.2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생명이 친환경 기부 캠페인 ‘리바이브(REVIBE) 2024’를 진행했다. 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이 친환경 기부 캠페인 ‘리바이브(REVIBE) 2024’를 진행했다. 사진=한화생명.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한화생명이 친환경 기부 캠페인 ‘리바이브(REVIBE) 2024’를 진행했다.

‘리바이브’ 캠페인은 의류∙잡화∙도서∙가전 등 사용하지 않고 집 안에 묵혀뒀던 물품을 기증하는 한화생명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2021년부터 4년째 진행하고 있다.

29일 한화생명은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굿윌스토어’에 기부 물품 약 1만6000점을 전달했다. 

이를 재판매 단가 금액으로 환산하면 무려 2억5000만원에 달한다.

특히 올해는 역대 최다 인원이 기부에 동참했다. 

전년(764명) 대비 238% 가량 참가 인원이 대폭 늘어 총 2581명이 선행에 동참했다. 

이는 임직원과 일반인 모두 기부에 참여할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한 결과다.

기부 물품은 새활용(재활용 물품에 디자인이나 활용성을 더해 가치를 높이는 일) 과정을 거쳐 장애인 직원들이 참여하는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굿윌스토어’ 매장에서 판매된다.

수익금 전액은 ‘굿윌스토어’ 장애인 직원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 쓰인다.

이번 활동으로 한화생명은 약 8만3000kg의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1만3000그루의 식재 효과와 맞먹는 수준이다.

또한 굿윌스토어의 장애인 직원 164명에게 한 달간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효과도 냈다.

아울러 한화생명은 기부 활동 외에도 서울 성수동에 팝업 스토어를 열고 시민들을 위한 환경보호 체험 활동도 전개했다. 

프로그램으로는 폐 현수막을 활용한 뱃지 제작, 헌 옷 리폼 클래스 등이 진행됐다.

한편 이번 캠페인에는 여러 업체가 함께해 자원재순환 실천에 힘을 더했다. 패션그룹형지는 물품 기부에 참여해 의류 산업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의류 폐기물을 최소화 하고자 했다. 

또한 성수동 팝업스토어에는 모레상점, 다시입다 연구소, 어글리어스가 참여해 기부 참여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홍정표 한화생명 커뮤니케이션실 부사장은 “올해 진행한 ‘REVIBE(리바이브) 2024’ 캠페인은 사내 캠페인을 넘어 사회구성원과 함께 나눔 문화를 확산했다는 점에 의미가 크다”라며 “한화생명은 앞으로도 시민들과 함께 자원 재활용을 통한 환경보호,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등 ESG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