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선 삼육대 부총장·이태은 교수, 스승의날 유공 교육부장관 표창
김용선 삼육대 부총장·이태은 교수, 스승의날 유공 교육부장관 표창
  • 복현명
  • 승인 2024.06.0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해종(왼쪽) 삼육대학교 총장이 김용선 부총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육대.
제해종(왼쪽) 삼육대학교 총장이 김용선 부총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육대.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김용선 삼육대학교 부총장 겸 아트앤디자인학과 교수와 이태은 건축학과 교수가 ‘제43회 스승의 날’ 유공자로 선정돼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올바른 교육관과 투철한 사명감으로 사도를 실천해 타의 귀감이 되고 헌신적인 노력을 통해 교육 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먼저 김용선 삼육대 부총장은 지난 2016년부터 4년간 학생처장으로 재직하며 ▲챌린지 프로젝트 ▲안나푸르나 트레킹 프로젝트 ▲1004명 헌혈 프로젝트 ▲따뜻한 사람 프로젝트 △통일 청년이 간다 – 한라에서 백두까지 ▲자존(自尊) 장학금 공모전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기획해 재학생들에게 도전정신과 실천적 경험을 제공하고 ‘진리와 사랑의 봉사자’라는 대학의 인재상을 구현했다. 

또한 2016년부터 글판 현수막을 제작해 캠퍼스 곳곳에 걸어왔다.

‘저기 걸어간다, 훗날 한 권의 책이 될 사람’ ‘난 꽃을 낼게, 넌 힘을 내’ ‘당신은 지금 행복 쪽으로 걸어가고 있습니다’ 등 남다른 시적 감각으로 문구를 직접 창작하고 손 글씨로 써야 한다는 원칙을 지키고 있다. 

경쟁 가치를 추구하는 기존 현수막과 다르게 비경쟁 가치를 추구하자는 취지다. 

글판은 지난 8년간 60개나 이어지며 대학의 명물로 자리 잡았으며 구성원의 마음과 정서를 따뜻하게 하고 있다.

이어 이태은 삼육대 건축학과 교수는 1998년 삼육대 교수로 부임한 이래 지난 26년간 건축설계, 건축의장, 문화공간 등을 연구하고 가르치며 건축학 학술진흥에 크게 기여해온 학계 원로 교수다. 

특히 공연장건축 전문가로서 한국문화공간건축학회(KICA) 회장을 지냈으며 국립중앙극장, 국립중앙도서관, 서울역사박물관 아주개홀, 대학로 예술극장, 아르코예술극장 등 다수의 문화시설에 대한 설계, 이용 자문 활동을 했다. 

최근에는 서울시 건축위원회 건축위원, 노원구 건축위원, 남양주시 공공건축가, 구리시 설계자문위원, 포천시 경관위원회 위원 등 공공건축, 공공디자인 분야에서 활동하며 지역사회 봉사에 힘쓰고 있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