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TV숏폼 '300초 특가' 누적 주문 4만 건 돌파"
롯데홈쇼핑 "TV숏폼 '300초 특가' 누적 주문 4만 건 돌파"
  • 권희진
  • 승인 2024.06.1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롯데홈쇼핑
사진제공=롯데홈쇼핑

 

[스마트경제] 롯데홈쇼핑은 TV홈쇼핑 최초로 선보인 '300초 특가' 코너를 통해 휴지 4만롤과 생수 3만병을 판매했다고 13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3월 모바일이 아닌 TV 생방송에 '숏폼'을 적용해 300초(5분) 동안 생필품을 특가로 판매하는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롯데홈쇼핑은 하루 최대 두 차례 시청률이 낮은 평일 오전과 낮 시간대에 '300초 특가' 코너를 방송했다.

지금까지 109차례 방송 결과 누적 주문 건수는 4만건, 주문액은 8억원을 각각 달성했다.

첫 방송 300초 만에 '하동녹차 명란김' 2만봉을 팔았고, 최근에는 '한경희 스팀다리미' 1500만원어치를 팔았다.

'300초 특가' 방송은 일반 생필품 방송과 비교해 분당 주문 건수가 3배 이상 많았으며 후속 방송 매출 견인 효과도 있었다.

강재준 롯데홈쇼핑 채널본부장은 “’300초 특가’ 방송은 너무 짧은 시간으로 프로그램 기획 단계에서 많은 우려가 있었으나 ‘숏폼’은 이미 TV 시청자에게 익숙한 콘텐츠 형식으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며 “향후 판매 상품을 다양화하고, 후속 프로그램과의 시너지 효과도 증대될 수 있도록 ‘300초 특가’ 방송을 확대, 개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지난 3일 모바일앱에 고객의 시간과 비용을 ‘초절약’하는 콘셉트의 ‘숏핑’ 서비스를 론칭했다

 

 

 

권희진 기자 hjk7736@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