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엘살바도르 경찰 수사역량 강화 ‘15년 대장정’ 마무리
코이카, 엘살바도르 경찰 수사역량 강화 ‘15년 대장정’ 마무리
  • 정희채
  • 승인 2024.06.17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살바도르 국립경찰청에 첨단 영상장비 갖춘 CCTV 통합관제센터 구축
코이카 2010년부터 150억원 이상 투입해 현지 최초 CCTV 시스템 안착 및 인력 양성
11일(현지시각) 엘살바도르 수도 산살바도르에 위치한 경찰청 911센터에서 개최된 CCTV 통합관제센터의 준공식에서 엘살바도르 경찰 관제요원이 범죄차량 식별 및 검거 훈련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코이카
11일(현지시각) 엘살바도르 수도 산살바도르에 위치한 경찰청 911센터에서 개최된 CCTV 통합관제센터의 준공식에서 엘살바도르 경찰 관제요원이 범죄차량 식별 및 검거 훈련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코이카

 

[스마트경제]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는 11일(현지시각) 엘살바도르 수도 산살바도르에 위치한 경찰청 911센터에서 ‘엘살바도르 치안역량강화 3차사업(’19-‘24/550만불)’의 일환으로 개보수를 마친 CCTV 통합관제센터의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엘살바도르 경찰청 911센터 내 위치한 CCTV 통합관제센터는 약 423㎡ 규모로 26대의 모니터(DID)로 구성된 상황판 시스템과 25명의 관제센터 요원의 컴퓨터, 모니터 등 사무기기를 갖추고 있다. 

엘살바도르 경찰은 신규 구축된 상황판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산살바도르 광역권 내 22개소에 설치된 차량번호인식(LPR) 카메라 56대로 범죄자 추적, 검거, 이상상황 감지 등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이전에는 없던 사무실, 행정직원 사무실, 간이조리 공간 등을 새로 마련하고 특히 성별을 분리한 숙직실, 휴게실, 락커실을 신규 설치해 24시간 교대 근무하는 근로자의 근무 여건도 크게 개선했다. 

이번 CCTV 통합관제센터 건립은 ‘엘살바도르 치안역량강화 3차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코이카는 엘살바도르 경찰의 범죄예방과 수사역량을 강화해 현지 정부의 치안 개선 정책목표 달성에 기여하고자 2010년부터 15년 간 150억원 이상을 투입해 3차례에 걸쳐 치안역량강화 사업을 추진해왔다.

코이카는 3차례 사업을 통해 엘살바도르에 총 192대의 방범 및 차량번호 인식 카메라를 설치하고 운영인력 양성을 지원해 CCTV 치안시스템을 현지 최초로 안착시켰다.

사업에 참가해 연수 교육(여성 대상 범죄수사, 디지털 포렌식 역량강화 등)을 받은 현지 경찰관은 1,000명에 달하며, 여성범죄 전담 수사인력도 100명을 배출했다. 경찰 교육 제도 개선 등을 통해 40여명의 경찰 교수요원도 양성했다.

이날 준공식에서 마우리시오 치카스 엘살바도르 경찰청장은 “한국은 엘살바도르의 치안 개선을 위해 지속적이고 가치 있는 지원을 해왔으며, 한국의 모델을 적용하여 엘살바도르의 치안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며 한국 정부에 사의를 표했다. 

추원훈 주엘살바도르 대한민국 대사는 “한국과 엘살바도르의 견고한 협력의 상징인 치안역량강화 3차 사업이 성과를 거둬 기쁘다”며 “코이카를 통해 공공치안 분야에서 15년 간 이어온 한국 정부의 지원으로 더 안전한 엘살바도르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조소희 코이카 엘살바도르 사무소장은 “코이카는 앞으로도 경찰 수사역량강화를 위한 인적교류를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희채 기자 sfmks@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