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금융네트웍스, 청소년 SNS 상담채널 ‘라임’ 앱 론칭
삼성금융네트웍스, 청소년 SNS 상담채널 ‘라임’ 앱 론칭
  • 복현명
  • 승인 2024.06.2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금융네트웍스(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는 20일 교육부, 생명의전화와 함께 개발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반의 상담 플랫폼 ‘청소년 SNS 상담채널 라임(라임)’ 앱을 론칭했다. 사진=삼성생명, 삼성금융네트웍스.
삼성금융네트웍스(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는 20일 교육부, 생명의전화와 함께 개발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반의 상담 플랫폼 ‘청소년 SNS 상담채널 라임(라임)’ 앱을 론칭했다. 사진=삼성생명, 삼성금융네트웍스.

[스마트경제=복현명 기자] 삼성금융네트웍스(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는 20일 교육부, 생명의전화와 함께 개발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반의 상담 플랫폼 ‘청소년 SNS 상담채널 라임(라임)’ 앱을 론칭했다.

‘라임’은 모바일 환경에 친숙한 청소년들이 앱(App)을 통해 마음건강 관리를 생활화하고 우울, 불안 등 심리적·정서적 위기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돕고자 개발됐다.

삼성금융네트웍스는 이날 삼성금융캠퍼스에서 교육부, 생명의전화와 ‘라임’ 오픈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나주범 교육부 차관보, 한지아 국회의원, 맹성규 국회의원, 홍원학 삼성생명 대표이사, 하상훈 생명의전화 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라임’은 'Life-Mate'의 약자로 청소년의 '인생 친구'가 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친근함을 주기 위해 UX·UI에는 라임 열매를 캐릭터화 한 '라임이'가 사용됐다.

앱 개발을 주도한 삼성금융네트웍스와 생명의전화는 청소년이 심리적으로 편안한 분위기에서 상담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상담을 원하는 청소년은 게시판, 채팅, 음성·화상 중에서 선호하는 상담 방식을 선택할 수 있으며 동일 상담사와 최대 8회까지 연속해서 상담할 수 있다.

‘라임’은 청소년이 직면한 위기 단계별로 세분화된 실시간 상담서비스를 24시간 제공한다. 

채팅 상담 중인 청소년이 고위험군으로 판단되면 음성 또는 화상을 통해 연속 상담을 진행하며 필요시 상급병원 등 전문기관과 연계되는 핫라인을 운영한다.

이외에도 전문가들이 개발한 6가지 심리검사, 감정기록 캘린더 등 마음건강 자기돌봄 툴(Tool)을 제공해 청소년들의 일상 속 마음건강 관리를 지원한다.

홍원학 삼성생명 대표이사는 "지금까지의 사회공헌 활동 노하우를 바탕으로 청소년을 자살로부터 보호하고 위로와 따뜻한 감정을 나누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며 "청소년들 사이에 건강한 생명존중 문화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응원하고 돕겠다"고 말했다.

‘라임’ 앱 출시는 삼성의 대표 CSR 사업 중 하나인 '청소년 생명존중사업'의 체계를 완성하면서 사회적 난제인 청소년 마음건강의 위기 해결을 위해 삼성·정부·시민단체의 협력이 결실을 맺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라임’의 모든 서비스는 앱 다운로드 후 회원가입을 마치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올해 연말까지 약 6개월간 시범운영 후 2025년 1만5000명, 2026년 2만명이 사용하는 대표적인 청소년 SNS상담 채널로 발전 시켜나갈 계획이다.

 

 

복현명 기자 hmbok@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