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양성평등·음주 관련 심의제재 급증
지난해 양성평등·음주 관련 심의제재 급증
  • 한승주
  • 승인 2019.02.0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마트경제] 지난해 양성평등·음주 관련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심의 및 제재 건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심위가 3일 발표한 '2018년도 방송심의·의결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양성평등 관련 심의제재는 39건을 기록했다. 이는 2015년 9건, 2016년 11건 2017년 0건 등 이전보다 훨씬 늘어난 것이다.

방심위는 여성 출연자가 호감이 있는 남성출연자에게 술을 따르도록 한 tvN '짠내투어'에 대해 법정제재인 '경고'를, '미투 운동' 관련 가해자로 지목받은 정치인의 입장을 일방적으로 옹호한 SBS TV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법정제재인 '해당 방송프로그램의 관계자에 대한 징계'를 각각 내렸다.

음주 조장·미화 프로그램에 대한 심의제재도 지난해 30건으로, 지난 2년간 연평균 3.5건(2015년 6건·2016년 1건)에서 26건 이상 늘었다. 음주장면을 지나치게 부각한 tvN ‘인생술집’에 ‘주의’를 2차례를 내렸고, 출연자들의 반복적 음주장면을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방송한 GTV ‘혼스타그램 시즌2’에도 ‘주의’를 결정했다.

지난해 총 심의제재 건수는 459건으로, 종류별로는 과징금 2건, 법정제재 121건, 행정지도 336건이다. 매체별로는 지상파방송 163건, 종편·보도채널 112건, 전문편성채널 184건 등이다.


한승주 기자 sjhan0108@dailysma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