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80명 출동, 어수선한 KT 주총 현장… 시위대 "황창규 회장 이제는 집으로"
경찰 80명 출동, 어수선한 KT 주총 현장… 시위대 "황창규 회장 이제는 집으로"
  • 한승주
  • 승인 2019.03.2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과 경호인력이 KT연구개발센터를 통제하고 있다.

[스마트경제] KT의 제 37기 주주총회가 시위대의 농성과 경찰, 경호인력의 마찰로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시작됐다. 경찰은 80여명의 병력을 투입했고 KT도 경호인력 등을 동원해 철통보안속 주주총회를 진행했다.

민주노총전국공공운수노조, KT전국민주동지회, KT노동인권센터, KT업무지원단철폐투쟁워원회, KT황장규체포단 등 4개 단체 50여 명은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 정문 앞에서 29일 오전 7시경부터 황창규 KT 회장 퇴진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황창규 회장이 KT를 관련한 사태에 모든 책임을 지고 퇴진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최근 불거진 KT 채용비리, 정관계 로비설 등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황창규 회장이 일련의 사태에 책임을 지고 퇴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KT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주주확인 절차를 강화하고 오전 8시 정각부터 주주들을 입장시키며 바리게이트 이외의 모든 건물 출입을 차단했다.


한승주 기자 sjhan0108@dailysmar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