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 달성… 영업익 약 9800억
넥슨,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 달성… 영업익 약 9800억
  • 한승주
  • 승인 2019.02.13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 2018년 4분기 및 연간 실적. 사진=넥슨
넥슨 2018년 4분기 및 연간 실적. 사진=넥슨

[스마트경제] 매각을 앞두고 있는 넥슨이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넥슨은 12일 자사의 2018년 4분기 및 연간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넥슨의 2018년도 매출은 전년보다 8% 성장한 2조5296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9% 성장한 9806억원을 기록했다.

넥슨은 ‘메이플스토리’와 ‘던전앤파이터’ 등 주요 타이틀의 견고한 성과를 바탕으로 연간 기준 사상 최대의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서비스 15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는 지난 여름 업데이트 성과에 힘입어 높은 성과를 기록했으며, 중국 지역에서 서비스 10주년을 맞은 던전앤파이터 역시 두 자리 수 이상의 견고한 매출 성장률을 이어갔다.

또 북미시장에서도 픽셀베리 스튜디오의 대화형 스토리텔링 게임 ‘초이스’와 ‘메이플스토리M’, 신규액션 RPG ‘다크어벤저 3(현지 서비스명: Darkness Rises)’ 등의 타이틀이 호실적을 견인, 큰 성장률을 기록했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이사는 “2018년도 넥슨은 주요 타이틀이 선전한 한국과 중국은 물론 북미지역에서도 높은 성장을 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 며 “앞으로 자사 IP 기반의 신규 콘텐츠에 투자를 지속하고 AI, 가상세계 등 게임 개발과 플레이 경험 측면에서 혁신적이고, 유저의 몰입도를 높이기 위한 첨단 기술들을 도입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승주 기자 sjhan0108@dailysmar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